7월 10일 개회식에 44개국 한국어 전문가 200여명 참석
국내기업으론 유일하게 세종학당 운영…아이티에 한글학교 열어
세아는 아이티의 세아중학교 내에 한글을 가르치는 세종학당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세아
세아는 아이티의 세아중학교 내에 한글을 가르치는 세종학당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세아

글로벌세아가 7월 10일 열린 ‘2018 세계 한국어교육자대회’ 개회식에 운영기관 대표로 참석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글교육재단인 세종학당에서 주최하는 이 행사는 해외 한국어 교육 관계자를 국내로 초청, 교육 전문성을 키움과 동시에 한국어 교육자 간의 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개회식에는 ‘한글로 빚은 꿈, 세계를 물들이다’라는 주제로 101개 세종학당 교원과 관계자를 비롯해 국내 한국어 교육 전문가 등 44개국 200여 명이 참가했다. 또 ‘난타’로 유명한 송승환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총감독과 홍보대사 안성기,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이 참석해 특강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세종학당 운영(아이티 카라콜 캠퍼스)을 담당하고 있는 글로벌세아는 운영·후원기업 대표 자격으로 참여했다. 지난해 12월 세종학당과 업무협약(MOU)을 맺은 세아는 신축한 세아중학교(S&H Secondary School) 내에 한글 교육을 위한 전용 공간을 마련해 4월 개원식을 가졌다. 당시 아이티 교육부장관과 카라콜 시장, 현지 유명 대학인 ‘리모나데’의 교수와 연수 중이던 미국 하버드대 학생 등이 몰려 아이티 최초로 열릴 한글 교육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세아는 한글 교육과 함께 현지 학생들을 대상으로 태권도를 가르치는 등 한류 문화 정착에 앞장서고 있다. 또 한글 교육을 이수한 세아학교 출신 학생들 중 우수 인재는 현지 법인 ‘S&H 글로벌’에 채용해 핵심 인재로 키우며 일자리 창출과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현지화 작업에 힘을 보태고 있다.

2008년 개원 이후 전 세계 57개국, 174개 학교에서 운영되고 있는 세종학당은 ‘한국의 말과 문화로 세계와 소통하자’는 비전에 따라 10년째 한글 보급에 한창인 명실상부한 국가대표 기관이다. 올해 들어 러시아·리투아니아·스리랑카·아제르바이잔 등 13개국에 16개 학교를 새롭게 선정해 교육할 계획이다. 또 국내 6개 대학과도 연계해 장학 사업을 준비하는 등 왕성한 한류 문화 전파 활동을 거듭하고 있다.

김기명 글로벌세아 대표는 “세종학당을 통해 교육으로 국위를 선양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국가대표 한글 교육기관과 함께하며 국가대표 수출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글로벌세아는 의류수출 업계 부동의 1위를 달리는 세아상역과 조이너스, 트루젠 등 장수 브랜드로 사랑받는 인디에프(InTheF), 골프웨어 ‘톨비스트’를 론칭한 S&A 등을 자회사로 거느린 지주회사다. 2015년 사회 공헌 사단법인 ‘세아재단’을 설립해 국내외 소외된 이웃을 위한 한 차원 높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