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 로고가 새겨진 전구. GE는 에디슨이 만든 ‘에디슨 전구회사’에서 시작했다. 하지만 경영이 악화되자 전구 사업을 매각했다. 사진 블룸버그
GE 로고가 새겨진 전구. GE는 에디슨이 만든 ‘에디슨 전구회사’에서 시작했다. 하지만 경영이 악화되자 전구 사업을 매각했다. 사진 블룸버그

제너럴일렉트릭(GE)이 정확히 어떤 사업을 하는 회사인지는 몰라도, ‘발명왕’ 토머스 에디슨이 필라멘트를 가열해 빛을 내는 최초의 상업용 백열전구를 만들었다는 건 많은 이들이 알고 있다. 에디슨은 1878년 GE의 모태가 되는 ‘에디슨 전기조명회사’를 창업했고, 1892년 세워진 GE의 초대 회장을 지냈다.

에디슨이 세운 이 유서 깊은 회사는 당연히 세계 최초의 주가지수 ‘다우존스산업평균(Dow Jones Industrial Average·이하 ‘다우지수’)’이 만들어질 때 12개 구성종목 중 하나로 선정됐다. GE는 다른 회사들이 인수되거나 해체되며 다우지수에서 사라지는 동안에도 1세기 넘는 오랜 시간 꿋꿋이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6월 26일 결국 GE마저 다우지수에서 퇴출됐다.

직접적인 원인은 주가 하락이다. 지난달 27일 GE 주가는 13.96달러로 1년 전보다 48% 하락했다. 반면 다우지수는 12% 상승했다. 같은 다우지수 편입 종목인 애플 주가는 같은 기간 26% 상승했다. 1년 전 애플 주가는 GE보다 4배쯤 높았지만 지금은 12배 더 높다.

GE가 작년 4분기 잉여 현금이 부족해 배당을 줄이겠다고 발표한 이후 주가도 하락하기 시작했다. 잉여 현금이 부족해진 것은 실적이 계속 나빠졌기 때문이다. 이봉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유가가 하락하고 가스터빈 등 화력발전 시장이 위축돼 발전 부문과 오일·가스 부문(석유·가스 시추 생산 등) 실적이 나빠졌다. 상대적으로 항공과 헬스케어 부문은 양호한 실적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2013년 미국 한 가전제품 매장에서 노인이 ge 로고가 붙은 냉장고를 스쳐지나가고 있다. GE는 가전사업부를 2016년 하이얼에 매각했다. 사진 블룸버그
2013년 미국 한 가전제품 매장에서 노인이 ge 로고가 붙은 냉장고를 스쳐지나가고 있다. GE는 가전사업부를 2016년 하이얼에 매각했다. 사진 블룸버그

미·중 무역분쟁으로 항공 부문 실적도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 이 연구원은 “미국이 중국에 818개 품목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하자 중국도 340억달러 규모의 미국 품목에 동일하게 관세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는데, 여기에 항공기와 항공부품이 포함돼 있다”고 했다. GE는 보잉의 항공기 엔진을 책임지고 있다. 중국 항공기 시장에서 보잉의 점유율은 48%로 에어버스(45%)를 앞서고 있는데 미·중 무역갈등으로 역전될 수 있다. 미국의 이란 핵협정 탈퇴로 보잉은 이란 시장 수주도 타격을 받았다.

그러나 GE의 다우지수 퇴출의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