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_48.jpg
LKK 그룹이 생산해 판매하는 소스들. 사진 LKK 그룹

김치찌개를 끓이다 간이 안 맞으면 라면수프를 넣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극약처방이긴 하지만 ‘라면화’된 한식 국물 요리도 나름의 매력이 있다.

중화요리에서 라면수프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것이 ‘굴소스’다. 볶음밥과 면요리, 닭요리 등 재료를 막론하고 굴소스와 어우러지면 ‘중화풍’의 감칠맛이 우러난다.

그런데 그런 굴소스가 130여 년 전 한 중국인의 실수로 우연히 탄생했다는 것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중국 광둥성(廣東省)의 항구도시 주하이(珠海)에서 허름한 음식점을 운영하던 리금셩(李錦裳)은 굴을 이용한 요리 도중 불을 끄는 것을 깜박해 요리를 망쳤다. 하지만 완전히 졸아버려 걸쭉한 갈색으로 변한 굴요리에서 뜻밖에 향긋한 냄새가 났다. 그걸 소스로 사용한 것이 굴소스의 시초다.

리금셩은 1888년 자신의 성과 이름 뒤에 가게를 뜻하는 ‘기(記)’를 붙여 ‘이금기(李錦記)’라는 이름의 양념 가게를 설립했다. 1892년 마카오로 건너간 그는 사업 범위를 광둥 지역 전체로 확대했다. 2대 경영자인 리슈남(李兆南)은 1932년 본사를 홍콩으로 옮기며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창업 130년을 맞은 지금 이금기(LKK)그룹은 연간 30억달러(약 3조2400억원)의 매출과 1억5000만달러의 순이익을 거둬들이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중국과 홍콩, 말레이시아, 미국 LA에 생산공장을 두고 전 세계 100여 개국에 220여 종의 소스를 수출한다. 하루 평균 판매량은 100만 병에 이른다. 간판인 굴소스와 두반장소스(마파두부의 주원료), 간장은 물론 최근에는 한국식 고추장까지 생산하고 있다.

3대 경영자인 리만탓(李文達) 회장의 재산은 85억달러로 추정된다. LKK그룹은 지난해 7월 13억파운드(약 1조8700억원)를 들여 영국 런던 이스트칩에 위치한 스카이 빌딩을 매입해 화제가 됐다. 미국의 유명 건축가 라파엘 비뇰리가 설계한 이 건물은 무전기와 모양이 비슷해 ‘워키토키 빌딩’이란 별명으로 더 유명하다.

252_48_1.jpg
LKK 그룹이 지난해 7월 매입한 영국 런던의 스카이 빌딩(왼쪽). 사진 트위터 캡처


성공비결 1│ ‘최고의 맛’에 대한 집념

LKK그룹의 성공은 최고의 맛을 찾아내기 위한 창업자 일가의 집념의 산물이다. 창업자 리금셩에서 현재 최고경영자(CEO)인 찰리 리에 이르기까지 4대에 걸친 LKK그룹 CEO들은 예외 없이 식도락에 조예가 깊다. LKK 경영자의 음식 사랑이 히트상품 개발로 이어진 대표적인 예가 1996년 출시된 ‘해산물 요리 전용 양념간장’이다. 어느 날 골프를 마치고 클럽하우스에서 황홀할 정도로 맛있는 생선찜 요리를 맛본 리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