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수찬 카이스트 바이오헬스케어 혁신정책센터장 펜실베이니아대 경제학 박사, 전 카이스트 대외부총장, 전 미국 라이스대 교수, 전 서울대 초빙교수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채수찬
카이스트 바이오헬스케어 혁신정책센터장 펜실베이니아대 경제학 박사, 전 카이스트 대외부총장, 전 미국 라이스대 교수, 전 서울대 초빙교수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미국, 유럽 등 제약·바이오 선진국과 비교해 한참 뒤처져 있다.” 채수찬 카이스트(KAIST) 바이오헬스케어 혁신정책센터장은 한국의 제약·바이오 산업 경쟁력을 묻는 질문에 냉정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성장 가능성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차분하게 성장 전략을 풀어갔다.

채 센터장이 강조한 전략은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과 협업 네트워크 구축이다. 그는 “한국 기업이 홀로 연구개발하기에는 기술, 인력, 자본 등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며 “세계 1등 기업과 함께 연구하고 일하면서 기술력을 높이고, 투자를 늘려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단기적인 성과가 아닌, 최소 10년을 바라보고 산업 육성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채 센터장을 3월 16일 카이스트 서울 도곡동 캠퍼스에서 만났다.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의 경쟁력을 해외와 비교하면.
“미국, 유럽 등 제약·바이오 선진국과 비교하면 한참 뒤처져 있다. 글로벌 제약사의 경우 연 매출이 60조원에 달하고 연구비는 10조원 수준인데, 한국의 제약 회사는 매출이 많아야 1조원이고 연구비는 1500억원에 불과하다. 1년 연구비로 10조원을 쓰는 회사와 1500억원을 쓰는 회사가 과연 경쟁이 될 거라고 생각하나? 경험도 부족하다. 국내에는 신약을 개발해 사업화하는 단계까지 제대로 도달한 기업이 없다. 제약·바이오 산업은 한 번에 성장할 수 있는 분야가 아니다. 오랜 기간 축적된 데이터에 많은 노하우와 전문가를 필요로 하고, 화학·약학·생물학·의학 등 다학제 간 협업이 필수다. 공급자와 수요자 사이에 정부의 강력한 규제도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