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2월에 선보인 걸을 수 있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타이거’.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2월에 선보인 걸을 수 있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타이거’. 사진 현대차

아직도 생생하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2011년 3월 11일,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쓰나미’라는 검색어가 폭증했다. 무슨 일인가 싶어 뉴스를 검색하자 흙탕물이 된 파도가 서서히 해안을 집어삼키는 영상이 떴다. 영화가 아니었다. 일본 먼바다에서 시작된 지진이 쓰나미를 몰고 오고 있었다. 동일본 대지진. 도무지 믿을 수 없는 광경에 사무실에 있던 나와 후배들은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그래도 그때까지만 해도 지진은 남의 얘기라고만 생각했다. 그런데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큰 지진이 일어났다. 규모 5.4의 지진은 집을 무너뜨리고 대형마트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서울에서도 지반이 흔들리는 걸 느꼈다는 제보가 속출했다. 만약 이런 재해 현장에 내가 갇혔다면?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현대차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가전 박람회 CES 2019에서 걸을 수 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Elevate Concept)’를 선보였다. 네 개의 바퀴에 접었다 펼 수 있는 다리를 달았는데 도로를 달릴 땐 다리를 접어 바퀴를 굴리고, 계단을 오르거나 험지를 가야 할 땐 다리를 펴고 저벅저벅 걷는다. 차체가 흔들리지 않도록 수평을 유지하면서 걸을 뿐 아니라 1.5m 높이의 벽을 뛰어넘거나 1.5m 너비의 틈을 건너는 것도 가능하다. 그런데 현대차는 왜 이런 차를 만들었을까? 사람이 가기 어려운 곳이나 건물 잔해 등으로 아수라장이 된 재해 현장에서 구조와 수색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계단을 오르는 것도 가능해 불이 난 건물에 갇힌 사람을 구조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유용한 교통수단이 될 수도 있다.

지난 2월 현대차는 걸을 수 있는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또 선보였다. 길이 약 80㎝, 폭 약 40㎝의 ‘타이거(TIGER)’가 그 주인공이다. 엘리베이트 콘셉트처럼 바퀴 달린 네 개의 다리를 갖춰 장애물이 앞에 있으면 다리를 펴고 넘어간다. 단, 사람은 탈 수 없다. 현대차는 사람이 가기 어려운 지형을 탐사하고 연구하거나, 재해 현장 등에서 긴급 보급품을 수송하는 데 활용하기 위해 이 모빌리티를 개발했다. 오지로 상품을 배송하는 일도 맡길 수 있다.

이런 차를 생각한 건 현대차뿐만이 아니다. 혼다가 CES 2019에서 공개한 자율주행 작업 차량 역시 재해 현장이나 오지를 스스로 누빌 수 있는 모빌리티다. 엘리베이트 콘셉트처럼 걸을 순 없지만, 혼다의 전지형차(ATV) 섀시에 네바퀴굴림 시스템을 얹어 험한 길도 거침없이 갈 수 있다. 위성항법시스템(GPS)과 센서가 주변 지형을 파악하는 덕에 울퉁불퉁한 바위는 물론 눈길도 거뜬하다. 혼다는 재해 현장뿐 아니라 다양한 작업장에서 이 모빌리티를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사장에서 벽돌이나 기둥을 나르는 것은 물론 농장에서 토마토나 사과를 따게 할 수도 있다. 눈 덮인 도로를 치우거나 석탄 등을 운반하는 것도 가능하다. 혼다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태양광 발전소와 콜로라도의 산불 진화 현장, 캘리포니아의 농장에서 실제 테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현대차와 혼다가 재해 현장을 누빌 수 있는 자율주행 콘셉트카를 연구 중이라면 닛산은 당장이라도 재해 현장에 뛰어들 수 있는, 보다 현실적인 차에 눈을 돌렸다. 2017년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한 ‘로그 워리어 트레일 프로젝트(Rogue Warrior Trail Project)’는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된 로그에 둥근 바퀴 대신 철판을 체인처럼 연결한 트랙을 달았다. 탱크 바퀴에 쓰이는 것과 비슷한 이 트랙은 길이가 1220㎜, 높이가 760㎜, 너비가 380㎜로 울퉁불퉁한 바위를 거뜬히 타고 넘을 수 있다. 진흙으로 덮인 길에서도 문제없다. 닛산 엔지니어들은 큼직한 트랙이 로그의 휠 하우스에 맞지 않아 서스펜션과 휠을 모두 트랙 시스템에 맞게 다듬었다. 하지만 로그의 4기통 휘발유 엔진과 X트로닉 변속기는 그대로 뒀다. 최고 출력 170마력, 최대 토크 24.2㎏‧m로 눈 덮인 언덕이나 모래 둔덕을 넘기엔 충분한 힘이다. 단, 트랙을 감은 탓에 최고 속도는 시속 100㎞를 넘지 못한다.

닛산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번엔 재해 현장을 누비며 전력을 공급할 특별한 전기차를 생각했다. 리프를 기반으로 만든 ‘리(RE)-리프’는 닛산이 2010년 개발한 양방향 충전 능력을 갖췄다. 전기차 충전기로 차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건 물론이고 충전된 배터리가 전자제품 등에 전기를 내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전기차가 발전기 역할을 하는 셈이다. 닛산은 재해 현장에서 복구 과정에 필요한 장비에 전기를 공급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조수석 쪽 사이드미러 아래에 100~230V 플러그를 꽂을 수 있는 방수 소켓이 있는데 여기에 전자제품의 플러그를 꽂으면 바로 전기가 들어온다. 바닥에는 62㎾h 리튬이온 배터리를 깔았는데 이 정도면 유럽의 평균 가정이 엿새 동안 쓰는 전력을 충당할 수 있다는 게 닛산 관계자의 설명이다.

리-리프는 생긴 것도 그냥 리프와는 조금 다르다. 돌이나 나무, 아스팔트 조각 등 잔해물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차고를 높게 설계했다. 신발도 거친 길을 거뜬히 달릴 수 있도록 오프로드 타이어를 신었다. 지붕에는 서치라이트도 달았다. 그러고 보니 닛산은 리프 배터리에 담긴 전기를 집으로 보내거나 집에 저장된 전기로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스마트 하우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닛산은 재해에 진지하다.

재해는 언제든 닥칠 수 있고 누구나 겪을 수 있다. 그리고 이런 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자동차 회사 역시 나름의 방법을 모색 중이다.

닛산의 ‘로그 워리어 트레일 프로젝트’는 둥근 바퀴 대신 철판을 체인처럼 연결한 트랙을 달았다. 사진 닛산
닛산의 ‘로그 워리어 트레일 프로젝트’는 둥근 바퀴 대신 철판을 체인처럼 연결한 트랙을 달았다. 사진 닛산
닛산의 ‘리(RE)-리프’는 전자제품을 충전할 수도 있다. 사진 닛산
닛산의 ‘리(RE)-리프’는 전자제품을 충전할 수도 있다. 사진 닛산
혼다는 자율주행 작업차에 GPS와 센서를 달았다. 사진 혼다
혼다는 자율주행 작업차에 GPS와 센서를 달았다. 사진 혼다

서인수 모터트렌드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