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홍 강릉원주대 멀티미디어공학과 교수 전 NHN재팬 사업고문, 전 카카오 사외이사
최재홍
강릉원주대 멀티미디어공학과 교수 전 NHN재팬 사업고문, 전 카카오 사외이사

커피를 판매하는 스타벅스는 오프라인 기업의 플랫폼 전이에 가장 성공한 기업이다. 스타벅스는 단순 매장에서 고객의 경험을 강화했고,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한 커피머신을 통해 세계 어느 매장에서나 균일한 맛의 커피를 제공한다. 또 고객이 모바일을 이용해 쉽게 커피를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등 플랫폼 비즈니스에 필요한 기술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

기업 간 플랫폼 비즈니스 경쟁이 치열하다. 과거 플랫폼은 하드웨어를 중심으로 HP나 IBM, 또는 다른 생산 영역으로 폴크스바겐이나 포드와 같이 생산자와 소비자의 양자 연결의 단일 시장이었다.

현재 플랫폼은 양면 시장 또는 다면 시장 구조를 갖는다. 이는 단일 또는 복수의 플랫폼이 여러 생산자와 소비자 사이에서 상호작용을 가능하게 하는 동시에, 양측에 적절하게 비용을 분담시켜 거래에 참여할 유인책을 제공하는 시장을 뜻한다. 특히 플랫폼은 인터넷, 모바일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데, 아마존이나 페이스북, 국내의 네이버, 카카오와 같은 기업이 대표적인 플랫폼 기업이다.

이런 대표 플랫폼 기업을 넘어서는 미래 플랫폼 기업의 방향은 어떨까. 더 자율적이고 개방적이며, 작은 플랫폼 간의 연결 그리고 이종 결합과 융합의 움직임이 두드러질 것이다. 이러한 형태의 플랫폼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으로 움직이고,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으로 일하며 완전한 디지털화를 이룰 것이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세계의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디지털 가상 세계에 구현한 것을 의미한다.


아마존의 무인 마켓 ‘아마존 고’. 매장에서 이뤄진 고객과의 모든 교감 데이터(이동 공간, 구매 이력 등)를 수집하고 분석한다. 사진 블룸버그
아마존의 무인 마켓 ‘아마존 고’. 매장에서 이뤄진 고객과의 모든 교감 데이터(이동 공간, 구매 이력 등)를 수집하고 분석한다. 사진 블룸버그

“Data First로”

플랫폼은 플랫(plat·정리된 땅)과 폼(form·이상적 세계)의 합성어다. ‘잘 정리된 이상적인 세계’라는 의미다. 플랫폼은 시장(market)과 같이 시장의 구성원들이 모여 물건과 서비스를 제공받고 그 대가를 지불하며 참여자 누구나 만족하는 공통의 장이다. 생산자와 소비자 그리고 중개자를 포함해 재화에서 서비스를 중심으로 소유보다는 경험을 제공하며, 크고 강한 것에서 작고 빠른 것들의 연결 등은 플랫폼 성장의 핵심 요소로 자리 잡았다.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소셜미디어(SNS)의 페이스북이나 카카오톡, 검색의 구글이나 네이버, 이커머스의 아마존이나 쿠팡 등이 거대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들의 공통적인 요소는 인터넷이며 정보기술(IT) 기업이라는 것이다. 이들은 과거 하드웨어를 중심으로 하나의 수직 계열화된 폐쇄 플랫폼에서 탈피해 개방성과 수평 연결을 통해 더욱 넓고 강력한 플랫폼을 형성했다.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기업인 AMAG(애플·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구글)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시가총액 1조달러 기업에 이르렀고, 현재 2조~3조달러 기업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들이 지닌 기술은 클라우드, 전자상거래, 모바일, 검색 등이다.

현재의 플랫폼은 초기부터 고객을 모으는 데 집중했다. 이를 위해 사용자에게 할인, 편의성, 재미 등을 제공했고, 생산자에게는 효율, 이익 증진 등을 제공했다. 어찌 보면 앞에서 언급한 강력한 서비스 플랫폼 기업들의 성장은 이러한 플랫포머의 능력과 노력, 플랫폼 사용 혜택으로 만들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고객 우선(Customer First)’을 외친 것이다.

그렇다면 미래 플랫폼 기업들은 무엇을 도구로 새로운 플랫폼을 형성할까. 힌트가 되는 몇 가지 사례가 있다. 세계적인 기업으로 자리 잡은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은 “향후 30년은 ‘DT(Data Technology)’의 시대”라고 언급한 바 있다. 세계적인 컨설팅 업체 가트너가 21세기의 원유를 ‘데이터’라고 언급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플랫폼이 새로운 성장 단계로 진화,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고객을 모으는 것보다는 고객 간의 연결과 추천에 의한 확장이 더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연결과 추천의 핵심은 데이터다. 미래 플랫폼 강자가 되기 위해선 고객 우선이 아닌 ‘데이터 우선(Data First)’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 최고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자랑하는 아마존은 몇 년 전에 ‘아마존 고’라는 무인 마켓을 출시했다. 이곳에는 수백 대의 카메라에 의한 이미지 분석과 딥러닝(심층학습)이 이뤄지고, 수천 개의 센서 융합으로 고객의 이동과 행동을 파악한다. 또 매장 내에서 이뤄진 고객과의 모든 교감 데이터(이동 공간, 구매 이력 등)를 아마존 AWS 클라우드에 올려 결합하고 분석한다.

중요한 포인트는 아마존 고에서 나오는 데이터뿐만 아니라, 아마존이 가지고 있는 모든 서비스의 데이터와의 결합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이 구매할 수 있도록 큐레이션을 한다는 것이다.


AI, 디지털 트윈 기술 혁명

앞으로 세상의 모든 기업은 두 가지로 분류될 것이다. AI 기술을 가진 기업과 가지지 못한 기업이다. 현재까지 플랫폼 기업들은 최대한 빠르게 많은 고객을 모집하는 ‘Get Big Fast’ 전략을 썼고 이게 시장에 통했다. 그러나 이제는 고객의 충성도를 높이며 1명의 고객에게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주효할 것이다.

전문가들은 미래 기술혁명의 최고봉으로 AI와 디지털 트윈을 이야기한다. AI는 데이터를 먹고살며, 데이터가 뇌세포를 구성한다. 디지털 트윈의 뼈와 살도 마찬가지로 데이터다. 향후 미래를 지배할 더 크고 강력한 플랫폼 기업들은 데이터 기반 위에서 탄생하고 성장할 것이 분명하다. 이러한 미래 플랫폼의 전쟁을 펼치고 있는 하나의 기업인 구글의 일상적인 표어가 있다. “의견은 됐습니다. 데이터로 말하세요.”

최재홍 강릉원주대 멀티미디어공학과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