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발란스 ‘992’. 사진 43아인하프
뉴발란스 ‘992’. 사진 43아인하프
나이키 ‘에어포스1 파라 노이즈’. 사진 나이키
나이키 ‘에어포스1 파라 노이즈’. 사진 나이키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즐겨 신은 뉴발란스 운동화 ‘992’. 992는 ‘스티브 잡스 운동화’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인기 패션 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뉴발란스는 992 출시 14주년을 맞아 올해 ‘복각판(예전 발매 상품을 그대로 또는 개량해 재발매한 모델)’을 출시했다. ‘한정판’이나 ‘극소량’ 판매 상품이 아니었는데도 반응은 뜨거웠다.

뉴발란스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2월 15일 1차 발매에 이어 4월 13일 2차 발매가 있었다. 1차 발매는 5분 만에 품절 기록을 세웠다. 2차 발매는 오전 11시부터 시작됐는데, 시작하자마자 접속자가 대거 몰리면서 1시간 넘게 서버 장애가 이어져 홈페이지 접속조차 어려웠다. 2차 발매가 시작된 지 1시간 30분 뒤 중고 거래 커뮤니티 ‘중고나라’에 다음 게시글이 올라왔다. “1시간 정도 서버 장애와 싸운 끝에 220, 225㎜ 두 켤레 구매했습니다. 도착하면 신어보고 하나는 팔겠습니다. 가격은 30만원, 예약금 5만원 받습니다.”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 가격은 25만9000원. 1시간 30분 만에 시초가의 16%가 뛰는 마법, ‘리셀(re-sell·되팔기)’의 세계에서는 흔한 일이다.

리셀은 새 상품에 가까운 중고 상품에 웃돈을 붙여 되파는 행위다. 일반적 중고 거래와 달리 리셀러(re-seller·되파는 사람) 입장에서 시세차익을 남길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이에 리셀로 돈을 벌려는 전문 리셀러가 등장했고 ‘민트급(mint condition·새 상품에 준하는 상태의 중고 물품)’을 넘어 포장을 뜯지도 않은 ‘사실상 새 상품’ ‘중고 아닌 중고 상품’ 거래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운동화의 경우 일명 ‘황금 사이즈’인 230~240㎜와 260~270㎜는 다른 치수보다 더 비싸게 되팔 수 있기 때문에 전문 리셀러는 황금 사이즈만 노린다. 992 복각판도 황금 사이즈에, 스티브 잡스가 신었던 회색 색상의 경우 40만원대에 리셀되기도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