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남시 광암동의 땡큐마켓 물류창고에서 직원들이 중고 옷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이소연 기자
경기도 하남시 광암동의 땡큐마켓 물류창고에서 직원들이 중고 옷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이소연 기자

‘오늘도 평화로운 중고나라’에서 사람들은 아이폰 이어폰 줄을 끊고 에어팟이라며 당당하게 사진을 올리기도 한다. 돈을 입금받자마자 잠수 타는 ‘먹튀(돈 먹고 튀기)’ 피해를 봤다는 사람도 끊이지 않는다. 중고나라는 전 국민의 절반이 사용하는 거대 중고 거래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그러나 카페가 개설된 2003년부터 사기 관련 잡음 및 불편 사항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틈을 타 당근마켓과 번개장터 등 새로운 중고 거래 플랫폼이 신뢰 및 편리성을 무기로 내세우며 다양한 전략으로 중고나라의 상징성에 도전하고 있다.

당근마켓은 이웃사촌 간의 직거래를 기반으로 하는 지역 기반 중고 거래 플랫폼이다. 2015년 출시된 당근마켓에선 거주지에서 최대 반경 6㎞ 내에 있는 이용자와의 거래만 진행된다. 다시 말해 서로 슬리퍼 신고 마트 가는 길에서, 바쁜 출근길 지하철에서 언제든 마주칠 수 있는 동네 주민끼리의 거래다. 당근마켓 최정윤 마케팅팀장은 “기존 중고 거래는 택배배송과 선입금 위주라 사기가 빈번했다”며 “당근마켓에서는 동네에서 얼굴 보고 거래가 이루어지다 보니 사기 위험성이 낮아진다”고 말했다. 서울처럼 매물이 자주 올라오는 지역은 최대 반경 4㎞ 내로 거래를 제한하다 보니 한 번 거래한 사람과 계속 만날 확률이 커 사기를 치기 더 어려운 환경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뿐만 아니라 당근마켓은 주 소비자층인 30~40대 여성 사이에서 ‘맘카페’가 되면서 강력한 신뢰 기반을 얻었다. 이경전 경희대 경영학과 교수는 “가격만으로 움직이는 경직된 기존의 중고 거래 시장과는 달리 거래 비용이 비교적 낮으며 신뢰라는 메커니즘을 통해 수평적으로 움직이는 조직인 ‘커뮤니티’가 당근마켓에서 형성됐다”고 말했다. 당근마켓 애플리케이션(앱)에는 중고 거래와 별도로 ‘동네생활’ 게시판이 있어, 동네 주민들이 인근 맛집과 학원을 추천하고 요리 팁과 육아 이야기 등 일상을 공유한다. 이 교수는 “신뢰 관계가 형성되면서 친한 친구에게 물건을 파는 것 같은 효과가 나타난다”고 밝혔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쇼핑 외 목적으로 앱을 사용하는 고객이 늘면서 당근마켓 앱의 월간 활성 사용자(MAU)는 3월 446만 명을 기록하며 번개장터(134만 명)를 앞질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