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광운대 법학과, 연세대 행정대학원 사회복지학, 해피빈 콩스토어 대표이사, 더블퀘스천 대표이사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이승우
광운대 법학과, 연세대 행정대학원 사회복지학, 해피빈 콩스토어 대표이사, 더블퀘스천 대표이사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중고’라는 단어를 입력하면 가장 먼저 뜨는 연관 검색어가 ‘중고나라’다. 2003년 인터넷 카페로 시작해 이제는 중고 거래의 대명사가 된 회사. ‘운포(운송비 포함)’ ‘택포(택배비 포함)’ ‘에눌(가격 할인)’ 등의 거래 용어를 유행시킨 회사. “중고 거래해”라는 말보다 “중고나라에 올려”라는 표현을 더 친숙하게 만든 그 회사다. 올해 1월 기준 중고나라 회원 수(카페·앱 합산)는 2317만 명으로, 대한민국 국민(5178만 명)의 절반가량을 거느리고 있다. 중고나라에는 하루 평균 39만2000개의 상품이 등록된다. 초당 4.5개꼴이다.

사실 이름값과 달리 ‘사업자’로서 중고나라의 위상은 ‘카페’ 중고나라와 온도 차이를 보인다. 10년 넘게 커뮤니티로만 운영된 탓이다. 법인은 2014년에 출범했다. 중고나라가 모바일 앱을 선보인 건 2016년. 애플리케이션(앱) 출시 기준으로 따지면 경쟁 업체인 번개장터(2010년)나 당근마켓(2015년)보다도 후발주자인 셈이다.

한국 중고 거래의 상징이지만 기업으로서는 갈 길이 먼 아이러니한 상황. 중고나라는 유명세와 현실 사이의 간극을 어떻게 메꿔가고 있을까. 5월 1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고나라 사옥에서 만난 이승우 창업자 겸 대표이사는 네이버 카페에 축적된 어마어마한 데이터를 분석해 중고나라의 모바일 서비스 품질을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중고나라는 개발자 중심 조직으로 체질을 바꾸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