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명수 용산고, 고려대, 행시 33회, 국토교통부 철도국 국장, 항공정책실 실장, 교통물류실 실장, 기획조정실 실장
손명수
용산고, 고려대, 행시 33회, 국토교통부 철도국 국장, 항공정책실 실장, 교통물류실 실장, 기획조정실 실장

‘바퀴 달린 스마트폰’이라 불리는 자율주행차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자율주행차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의 중앙 무대를 차지한 지 불과 몇 해 만의 일이다. 스스로 움직이는 자동차를 바라보던 호기심 넘치는 시선은 상용화를 고민하는 진지하고 실용적인 관심으로 바뀌었다. 자율주행 업계의 관심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는 기술력 확보와 더불어 사업 모델을 고민하는 단계에 접어들었다.

한국 정부도 자율주행차를 새로운 미래 먹을거리로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위한 시험운행을 전국 어디서나 할 수 있도록 2016년 네거티브 방식(원칙적 허용, 예외적 제한)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제도를 마련했다. 2018년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인 ‘K-City’를 개방해 자동차 관련 중소·스타트업의 기술 개발을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기술의 숙성과 세계적인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기업들이 유상 운송을 통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자동차법’을 제정했다. 올해 5월부터는 이 법에 따라 일정 지역 내에서 자율주행차 기반의 여객 및 물류 서비스가 가능한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곳에서 기업은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셔틀버스나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 화물 배송 등의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진행할 수 있다.

정부는 자율주행 생태계가 더욱 넓어지고 튼튼히 자라날 수 있도록 민간의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을 도울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공모 사업도 올해 하반기부터 새로 진행할 방침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