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자는 이박사와 함께 1세대 트로트 한류를 이끈 가수다. 한류라는 말이 생기기도 전에 일본에 진출해 일본 최고의 무대인 NHK ‘홍백가합전’에 여러 번 출연하며 일본 엔카(전통가요)계의 톱스타로 명성을 떨쳤다. 사진은 2008년 12월 20일 김연자의 일본 현지 공연 모습. 사진 상연기획
김연자는 이박사와 함께 1세대 트로트 한류를 이끈 가수다. 한류라는 말이 생기기도 전에 일본에 진출해 일본 최고의 무대인 NHK ‘홍백가합전’에 여러 번 출연하며 일본 엔카(전통가요)계의 톱스타로 명성을 떨쳤다. 사진은 2008년 12월 20일 김연자의 일본 현지 공연 모습. 사진 상연기획
영어로 번역된 트로트 영상에 외국인들이 달아놓은 댓글. 사진 유튜브 캡처
영어로 번역된 트로트 영상에 외국인들이 달아놓은 댓글. 사진 유튜브

‘Look at me, GwiSoon(날 봐, 귀순)’

‘Thumb up(엄지 척)’

‘What’s wrong with my age(내 나이가 어때서)’

‘Unconditional(무조건)’

몇 년 전부터 유튜브 등 온라인에서는 번역된 트로트가 유통되고 있다. 트로트를 접한 외국인들의 반응은 나쁘지 않다. 이들은 댓글을 통해 ‘트로트는 내 어린 시절의 감정을 연상케 한다’ ‘나는 K팝만큼 트로트도 좋아한다’ ‘왜 K팝처럼 트로트는 인기를 얻지 못하는가’ 등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트로트가 K팝 못지않게 해외에서도 통할 수 있는 강력한 한류 콘텐츠가 될 수 있을까.

과거 K트로트의 가능성을 가늠해볼 여러 시도는 있었다. 대부분 일본이 그 무대였다. 남진, 계은숙, 조용필, 김연자, 패티김 등은 1980년대 일본에 진출해 트로트 가수로서 인기와 명성을 얻었는데 이들의 성공은 한류 트렌드라기보다 가수 개인의 역량이 컸다. 송대관, 남진 등 미국에 진출한 사례도 있지만, 한국에서 트로트가 침체기를 겪자 살길을 찾기 위한 궁여지책에 가까웠다.

오랜 시간이 지나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얼굴로 부활한 트로트는 한류 열풍에 힘을 더할 킬러 콘텐츠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K트로트를 만들어내려는 노력은 이미 시작됐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은 지난해 11월 미국 투어 콘서트를 성공리에 마쳤고, 중국에 방송 포맷을 수출하는 성과를 일궜다. 올해는 SBS가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를 통해 K트로트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연자, 주현미, 장윤정, 진성, 설운도 등 내로라하는 대형 트로트 가수들이 베트남 현지에서 전용 버스를 타고 트로트 버스킹(길거리 공연)을 하는 식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정 기자, 구정하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