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9일 서울 천호동에서 열린 송가인 팬카페 어게인의 정모 현장에서 팬들이 직접 만들어온 굿즈(goods·상품)를 들어보이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2월 19일 서울 천호동에서 열린 송가인 팬카페 어게인의 정모 현장에서 팬들이 직접 만들어온 굿즈(goods·상품)를 들어보이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어느 한날 똑같은 시간에 만나 서로에게 끌려버린 맘. 좋아 좋아한다면 죄라도 되나요. 이제 나는 어쩔 수 없네”(송가인 정규 앨범 타이틀곡 ‘가인이어라’ 中)

추위가 한층 누그러든 2월 19일 오후 6시 서울 천호동에 있는 한 식당. 해가 지고 어둠이 밀려오자 이 약속된 장소에선 경쾌한 노랫가락이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나이 지긋한 어르신부터 중년층, 20~30대 젊은층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이 몰려들었다. 서로 얼싸안고 안부를 묻고 반갑다며 얼굴을 쓰다듬고. 거대한 가족 모임을 연상케 했지만, 이곳은 가수 송가인 팬카페 ‘어게인(Again)’의 정모 현장이었다.

어게인은 이날을 위해 식당을 통째로 빌렸다. 송가인을 모델로 기용한 식당이다. 100여 명에 달하는 서인경(서울·인천·경기 지역 모임) 회원이 한자리에 모이는 정기 행사였다. 식당 벽면에는 큼지막한 송가인 현수막이 걸려 있었고 테이블 위 술은 열외 없이 잎새주(모델 송가인)가 놓여 있었다. 식당 한쪽에 설치된 앰프에서는 쉴 새 없이 송가인의 노래가 흘러나와 특별한 안주 없이도 술자리가 무르익었다. 생면부지의 이들은 오로지 송가인을 좋아한다는 이유 하나로 세대를 불문하고 한데 모여 끊임없이 이야기꽃을 피웠다.

식당 입구 쪽 테이블에는 시계, 마우스패드, 달력, 머그잔, 휴대용 배터리, 각질 제거 타월, 헤드밴드, 교통카드까지 송가인 얼굴과 사인이 새겨진 용품이 즐비했다. 모두 팬들이 한 땀 한 땀 정성을 기울여 만든 굿즈(goods·상품)였다. 이 굿즈는 정모 행사가 끝나갈 무렵 추첨을 통해 팬들에게 증정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