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주요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국내외 주요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Assembled in China(캘리포니아에서 애플이 디자인, 중국에서 조립).’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에어팟 뒷면에는 어김없이 이런 문구가 적혀있다. 이는 ‘세계의 공장’ 중국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애플 본사에서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공들여 제품을 개발하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무대에 서서 전 세계인을 상대로 제품을 소개한다 해도 중국 공장 가동이 멈추면 모든 것이 허사다.

지난달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으로 글로벌 공급 체인(사슬)이 무너지자 기업들이 발을 구르고 있다. 중국 제조업 허브인 우한에선 자동차, 스마트폰, 컴퓨터 부품이 생산된다. 우한은 내륙 교통의 요충지로 중국 최초로 양산을 시작한 3D 낸드플래시 메모리 공장과 인공지능(AI) 개발 거점 등이 집결한 전략 도시다. 우한은 지난 30여 년간 중국의 개혁·개방 정책으로 탄생한 세계의 공장 중 한 곳이다. 중국은 1990년대부터 후베이성을 비롯해 산시성(陝西省), 안후이성(安徽省), 후난성(湖南省) 등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공장을 짓고, 진입한 해외 기업으로부터 기술을 흡수하고 타 지역에서 온 노동자들이 밀집해 근무하는 방식으로 빠른 경제 성장을 이뤘다.

현재 중국은 전 세계 공급망에서 사용되는 중간 생산 제품의 세계 최대 수출국이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무역 데이터를 근거로 추산한 결과, 2015년 기준 전 세계 중간 생산 제품의 약 20%가 중국으로부터 수입됐다. 특히 한국, 일본, 캄보디아, 베트남에서 소비된 중간 생산 제품 수입의 약 40%가 중국산이다.

영국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이코노믹스에 따르면 중국의 세계 무역 시장점유율은 2003년 5.3%에서 2019년 12.8%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국의 연간 경제 생산량은 1조7000억달러에서 14조달러로 8배 이상 커졌다. 아울러 중국은 약 14억 명의 인구를 기반으로 세계 소비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애플은 매출의 6분의 1을 중국에서 거뒀고, 인텔은 2019년에만 전체 매출의 28%(약 200억달러)를 중국에서 올렸다. 휴대전화용 칩 제조업체 퀄컴은 연간 매출의 47%(약 120억달러)를 중국에 의존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