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개봉했던 이준익 감독의 ‘동주(2016)’는 일본에 대한 항일 운동 과정보다 시인 윤동주와 독립운동가였던 그의 친구 송몽규의 우정과 좌절을 그렸다. 일본을 절대악으로 묘사하지 않으면서도 한·일 관계를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미국 시각에서 일본을 균형 있게 다룬 영화도 있다. ‘도라 도라 도라(1970)’는 일본 시각에서 진주만 공습을 어떻게 준비했는지 다룬다. 로맨스와 같은 극적 요소 대신 철저한 고증에 집중, 한 편의 전쟁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하다. 같은 사건을 소재로 하지만 미국 중심으로 전개됐던 마이클 베이 감독의 ‘진주만(2001)’보다 깊이가 있다.

진주만 공습으로 수모를 겪은 미국이 일본에 거둔 첫 대승, 미드웨이 해전을 다룬 영화 ‘미드웨이(1976)’도 주목할 만하다. 영화는 태평양전쟁의 전환점이기도 했던 미드웨이 해전을 미국과 일본 간의 치밀한 정보전을 중심으로 그려낸다. 일본에 대한 객관적 시각을 유지하고자 한 노력이 역력하다. ‘미드웨이’는 오는 11월 리메이크작이 개봉된다. 두 영화가 미국과 일본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비교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과달카날 전투를 소재로 군인의 심리를 풀어낸 영화 ‘씬 레드 라인(1998)’도 있다. 영화는 일본군에 대한 적대적 감정을 강조하기보다 미군의 심리 묘사에 집중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두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