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미국 네브래스카대 경영학 박사(마케팅 전공),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한국프랜차이즈학회장 / 사진 김홍구 객원기자
박주영
미국 네브래스카대 경영학 박사(마케팅 전공),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한국프랜차이즈학회장 / 사진 김홍구 객원기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여파를 온몸으로 겪고 저축이 몸에 밴 베이비붐 세대(1955~63년생) vs 6개월 아르바이트해서 모은 돈을 지금 ‘나’의 행복을 위해 단 한 번의 여행에 쓰는 밀레니얼 세대(1981~2000년대초반 출생)’.

박주영 한국유통학회장(숭실대 벤처중소기업학과 교수)은 베이비붐 세대인 자신과 밀레니얼 세대인 두 아들의 차이점을 이렇게 설명했다. 지난 9일 박 회장을 숭실대 벤처관에서 만났다.

그는 미국 네브래스카대에서 박사(마케팅 전공)를 마치고 외환위기가 정점을 찍었던 1997년 귀국했다. 미국에서 부친 이삿짐 비용 5000달러 중 4900달러를 후불로 결제했는데 3개월 만에 원화 환율이 급등하는 바람에 당초보다 3.5배의 비용을 냈다. 귀국 후 일주일 만에 삼성경제연구소에 입사해 일하던 중 외환위기 여파로 직원 30%가 짐을 싸서 나갔다. 박 교수는 “실직의 공포가 사회 전반에 퍼져 있던 시기였다”고 회상했다. 박 교수는 가정을 이루고 두 아들을 키우느라 이렇다 할 취미생활도 해보지 못했다. 현금이 중요하단 생각에 월급은 꼬박꼬박 저축했다. 건담 프라모델을 조립하는 취미도 최근 들어서야 시작했다. 1962년생(57세)인 박 교수는 “뒤늦게 프라모델 동호회 활동을 해보고 싶어 모임에 나갔는데 참여자가 주로 30~40대였다”면서 “어울리긴 좀 어렵겠다 싶어 요즘엔 안 나간다”며 웃었다.

밀레니얼 세대인, 박 교수의 두 아들은 조금 다르다. 얼마 전 입대해 훈련소 기간을 마친 첫째 아들이 편지로 아버지에게 전한 말은 “와인이 마시고 싶다”였다. 첫째 아들은 평소에 다양한 와인을 즐겼다고 한다. 여행을 좋아하는 첫째 아들은 군대 가기 전 카페 아르바이트를 해 모은 돈으로 일본 여행을 떠났다. 기름이 좔좔 흐르는 와규(和牛·일본의 한우)와 참치를 한꺼번에 즐기는 사진을 아버지에게 보내 자랑했다고 한다. 둘째 아들도 다음주에 일본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박 교수가 강단에서 만나는 학생들의 모습도 두 아들과 비슷하다. 자신이 좋아하는 브랜드, 음식 등 선호가 뚜렷하고 취미생활을 즐기기 위해 시간과 돈을 아낌없이 쓴다. 베이비붐 세대인 박 교수는 안정적인 미래를 위해 돈을 저축하고 당장의 행복을 뒤로 미뤘지만, 밀레니얼 세대인 두 아들은 ‘현재’를 중시하고 자신의 행복을 위해 아낌없이 소비하고 있다.

박 교수는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행태는 이전 세대와 확연히 다를 뿐 아니라 변동성이 크다”며 “국내 기업들이 이 세대의 소비심리 등을 철저히 분석하고 대응 전략을 짜지 않으면 앞으로 10년 이내에 많은 기업이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지난해 3월 한국유통학회장으로 취임한 뒤 국내 유통산업의 발전방안을 찾기 위해 국내외 관련 연구자들과 수십여 차례 세미나를 진행하기도 했다. 국내 유통기업들은 밀레니얼 세대의 시대를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백예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