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2018년 12월 19일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 직후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답변하고 있다. 미 연준은 지난해 총 4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사진 블룸버그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2018년 12월 19일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 직후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답변하고 있다. 미 연준은 지난해 총 4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사진 블룸버그

“그 어느 때보다 시장의 방향성을 예측하기 어렵다.” 올 한 해 글로벌 금융시장 전망을 묻는 말에 국내외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이렇게 답했다. 올해는 세계 금융시장을 흔들 만한 굵직한 이슈들이 산재해 있다. 미국, 유럽 등 각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긴축정책을 펼 예정이다. 대표적인 ‘비둘기파’로 전 세계 금융완화 정책을 이끌었던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임기도 올해 10월 만료된다. 한국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칠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수를 4가지로 정리했다.


1│미국·유럽 기준금리 인상
→ 국내 시장금리 상승 불가피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올해 두 차례 이상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12월 2조6000억유로(약 3조달러) 규모의 자산매입 프로그램 중단을 선언한 ECB는 2011년 재정위기 이후 8년 만에 첫 금리 인상을 저울질 중이다. 일본은 국채매입 규모를 줄이는 방식으로 금융 정책 정상화(양적완화 축소)에 나선다.

미국을 포함한 강대국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한국을 포함한 신흥국의 금융시장 자금유출 가능성이 커진다. 이는 국채금리 상승과 함께 국내 시장금리 상승으로 이어진다.

정진영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시장 환경 변화로) 올해 안에 한국은행이 1회 이상 추가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통화 당국이 경기 활성화보다는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긴축 통화 정책 기조를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