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지난해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기간 중 호텔 정원을 산책하고 있다. 사진 AFP 연합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지난해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 기간 중 호텔 정원을 산책하고 있다. 사진 AFP 연합

지정학적 리스크(geopolitical risk) 분석은 ‘국가 간 관계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주로 다룬다. 국제화와 통신 기술의 발달로 세계가 촘촘히 연결된 상황에서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중요한 접근법일 수밖에 없다. 새해 눈여겨봐야 할 4대 지정학적 리스크를 분석했다.


1│중동 패권 둘러싼 사우디 vs 이란

무슬림 양대 종파, 수니파와 시아파를 각각 대표하는 사우디와 이란은 예멘·시리아 내전을 비롯해 중동에서 일어나는 거의 모든 분쟁에 발을 들여놓고 있다.

사우디는 이스라엘과 함께 중동에서 미국의 오랜 우방이다. 미국과 이스라엘의 오랜 밀월관계가 미국 내 막강한 유대인 파워와 중동 안보를 매개로 다져진 반면, 미국-사우디 관계는 석유 자원의 원활한 수급이라는 목적을 기반으로 유지돼 왔다.

그런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19일(현지시각) 시리아에 주둔한 미군의 철수를 발표하면서 시리아 내전에서 러시아와 손잡고 정부군을 지원해온 이란의 위상이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우디로서는 반가울 리 없는 상황 변화다. 미국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인 2015년 시리아 동북부 터키 국경지대에 2000여 명의 지상군을 파병해 유지해왔다.

시리아 내전은 2011년 3월 아랍 독재 국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진 ‘아랍의 봄’ 시위로 촉발됐다.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 퇴진 운동에 대한 정부군의 유혈 진압에 맞선 반군 세력이 분열하면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가담했고, 러시아와 이란 등이 아사드 정권을 군사적으로 적극 지원하면서 서방과 러시아·이란 등이 개입한 국제전으로 확산됐다. 8년 가까이 이어진 내전에서 50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1100만 명의 난민이 발생한 것으로 유엔은 추정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해 5월 이란 핵협정(JCPOA)을 폐기하면서 이란이 다시 핵 개발에 나설 수 있는 빌미를 제공했다. 최악의 시나리오는 이란 핵 개발에 자극받은 사우디가 핵 개발로 맞대응하는 것이다. 이 경우 중동 정세가 일촉즉발의 위기로 번지면서 1970~80년대 두 차례 오일쇼크 같은 상황이 재현될 수도 있다. 사우디를 실질적으로 통치하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지난해 미국 방문 중 “이란이 핵무기를 개발한다면 우리도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그렇게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