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정(Richard Chung) 캘리포니아 아트센터 칼리지 오브 디자인, 미국 포드 자동차 디자인 매니저, 존슨콘트롤스 부사장, 에디언트 부사장
리처드 정(Richard Chung)
캘리포니아 아트센터 칼리지 오브 디자인, 미국 포드 자동차 디자인 매니저, 존슨콘트롤스 부사장, 에디언트 부사장

전략·매출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현대·기아자동차의 판매량이 줄어들고 있다. 특히 중국은 현대·기아차 공장이 총 6개나 있기에 그 중요성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자동차 시장은 이미 8~9년 전에 미국의 연간 판매량(올해 1700만 대)을 넘어섰다. 작년에는 2800만 대의 자동차가 팔렸다. 올해는 약간 주춤하면서 작년 대비 판매량이 떨어지고 있고 내년에는 불황이 온다는 얘기도 들리지만, 그래도 세계 최대 시장임은 틀림없다.

중국에서는 이미 독일이나 중국 토종 자동차 회사들이 수년 전부터 자율주행자동차와 전기자동차 중심의 전략을 세워 추진해 왔다.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기술은 미국에 도전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대·기아차는 최근에야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의 청사진을 발표한 바 있다. 전기차도 어느 면에는 늦었지만 ‘빨리빨리’에 강한 한국이 따라가지 못할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현대·기아차가 중국 시장 자체 성장률만큼 도약하려면 획기적인 해법이 필요하다. 현대·기아차는 2002년 중국에 처음 진출했을 때 글로벌 메이커, 특히 독일의 폴크스바겐 그리고 일본의 닛산이나 혼다보다 ‘가성비’ 좋은 차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2010년 이후 중국 메이커들이 서서히 저가 모델에서 품질과 디자인을 향상시키며 밑에서 치고 올라왔고 글로벌 브랜드도 가격이 싼 중국 시장용 차를 내놓으면서 현대·기아차는 샌드위치 신세가 됐다.

중국 토종 자동차 브랜드는 급기야 현대·기아차의 가성비에 도전하기 시작했다. 사드 여파까지 겹치며 현대·기아차의 판매가 급감했다. 사드 여파는 사그라들었지만 현대·기아차가 중국 시장에서 도약하려면 다음 4가지 포인트를 고려해야 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리처드 정 한국자동차디자인협회 회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