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자동차 부품업체의 공장이 가동이 중단된 채 텅비어 있다. 사진 이윤정 기자
한 자동차 부품업체의 공장이 가동이 중단된 채 텅비어 있다. 사진 이윤정 기자

한국에서 자동차산업은 특별하다. 제조업 생산의 13%를 담당하고 있으며, 전후방 연관 효과도 엄청나다. 철강·비철금속·유리 등 소재부터 운송·정비·광고·금융 등 서비스 그리고 건설업에 이르기까지 모든 산업 영역에 영향을 미친다. 그동안 한국 경제 성장의 근간이기도 했다. 하지만 자동차산업이 너무 급격하게 성장하는 바람에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만들지 못했다. 지금 이게 성장 발목을 잡고 있다.

한국 자동차산업은 여전히 단순 조립을 통한 완성차 제조 모델 중심이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이 공유자동차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며 빠르게 변신하는 것과 완전히 다른 모양새다. 완성차업체의 전략 부재, 부품업체의 경쟁력 약화에다 현실과 동떨어진 정부 정책, 후진적인 노사문제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한국 자동차산업의 위기를 가중시키고 있다.


부품업체, 완성차업체 믿다 경쟁력 상실

한국 자동차산업의 위기는 완성차업체의 전략 실패에서 비롯됐다. 제품·시장 전략 실패가 판매부진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현대·기아차는 미국과 중국 시장에 집중하면서도 그 시장 트렌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 중저가 모델에 주력했는데, 이 때문에 빠르게 시장을 파고들었지만 다른 경쟁사와 가격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었다. 특히 미국과 중국에서 가장 잘 팔리는 프리미엄 모델과 대형 SUV를 내놓지 못한 게 가장 큰 실패 요인이다. 주우진 서울대 경영대 교수는 “한국 완성차업체들은 시장 개척과 제품 차별화에 모두 실패했다”며 “한국 자동차산업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선 연구·개발(R&D)에 집중하는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시형 부장대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