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제조업체 웨이라이(蔚來·Nio)의 EP9 스포츠카. 사진 블룸버그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 웨이라이(蔚來·Nio)의 EP9 스포츠카. 사진 블룸버그

“민영 자동차 공업 개방 발전 우수 대표 리수푸(李書福).”

중국 공산당과 국무원이 처음 수여하는 개혁·개방·선봉 표창 대상자로 자동차 업계 인사로는 유일하게 지리자동차 창업자가 선정됐다. 12월 1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 중국 개혁·개방 40주년 경축행사에서 100명의 이름이 호명되는 자리였다. 지리는 국유 기업과 외자 기업 합작으로 생산한 외자 브랜드가 주도해온 중국 시장에서 자기 브랜드로 고성장한 대표 기업이다.

격변하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눈에 띄는 변화가 토종 기업들의 양극화다. 승용차 시장에서 자기 브랜드로 선전하는 지리와 창청 같은 민영 자동차 업체가 있는가 하면, 외자 기업과 합작에 기대어 성장해온 국유 자동차 기업은 외자 지분 한도 폐지 등 환경 변화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올해 중국 자동차 시장은 약 2800만 대로 1990년 이후 28년 만에 처음 판매량이 감소할 것으로 중국자동차공업협회가 12월 초 전망했다.


토종 브랜드 정체 속 지리의 독주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올 들어 11월까지 토종 브랜드 점유율은 41.9%였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포인트 하락했다. 자동차 판매량이 5개월 연속 감소하는 부진 속에 토종 브랜드 상승세도 전체적으로 주춤해진 것이다. 하지만 뚜렷한 차별화가 보인다. 중국 전국승용차시장신식연석회에 따르면 승용차 판매량 상위 10위권에 진입한 토종 브랜드 3개 가운데 지리와 창청 두 곳만 순위가 작년 대비 상승했다. 지리는 2016년 10위로 중국 승용차 시장에서 처음 상위권에 진입했고, 2017년 6위에 이어 올 11월엔 4위까지 올랐다. 지리의 자동차 판매량은 올 들어 11월까지 24.3% 증가한 142만7000대를 기록했다. 지리의 질주 뒤에는 거침없는 해외 인수·합병(M&A)이 있다. 2010년 볼보 승용차, 2013년 영국 택시 ‘블랙캡’ 생산 업체인 망가니즈브론즈, 2017년 말레이시아 프로톤, 볼보 상용차를 인수한 데 이어 올 2월엔 벤츠를 만드는 다임러의 최대주주(9.69%)에 올랐다.

창청은 SUV에 올인하는 전략 덕에 2015년 처음 승용차 판매 10위권에 진입했다. 하지만 최근 SUV 시장이 주춤하면서 성장세가 한풀 꺾였다. 중국 자동차 시장을 견인해온 SUV는 올 들어 11월까지 판매량이 0.8% 감소했다. 창청은 11월 승용차 시장에서 전년보다 두 단계 오른 6위를 기록했지만, 올 들어 자동차 판매량은 2.8% 감소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