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신 서울대 경제학과,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경영학,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 대표이사,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부행장, 한국벤처투자 대표이사, 현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
정유신
서울대 경제학과,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경영학,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 대표이사,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부행장, 한국벤처투자 대표이사, 현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

금융위원회 산하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을 맡고 있는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 학장의 이력은 특이하다. 1985년 대우경제연구소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해 대우증권(현 미래에셋대우)에서 기업금융(IB) 전문가로 경력을 쌓았다. 이후 그는 신한금융투자 부사장,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증권 대표,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 부행장을 역임했다.

2011년에는 중소·벤처기업 투자 촉진을 위해 모태펀드 운용 등을 담당하는 한국벤처투자 대표를 맡기도 했다. 기존 금융권을 두루 경험한 그는 2015년 4월부터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을 맡아 ‘핀테크(FinTech·금융과 정보기술의 융합) 전도사’를 자처하고 있다. 거스를 수 없는 금융 혁신의 시대, 정부·금융기관·핀테크 업체 등 다양한 주체의 상황을 이해하고 해법을 모색할 인물로 그가 적임자였다.

10월 29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실에서 만난 정 센터장은 “금융과 정보기술의 융합은 피할 수 없는 트렌드이고 금융기관도 변화하고 있다”면서 “금융기관은 정보기술을 활용해 선진 금융 시스템을 동남아시아에 적극적으로 수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간 은행이 프라이빗뱅커(PB)에 일임하던 자산관리 등 비금융 서비스도 정보기술을 활용한다면 얼마든지 직접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