툰드라 체험지로 인기가 높은 핀란드 레비의 산장. 사진 이우석
툰드라 체험지로 인기가 높은 핀란드 레비의 산장. 사진 이우석

어찌된 영문인지 필자는 일간지에서 16년째 여행·관광 분야를 담당하는 중이다. 덕분에 국내 모든 군 단위 지자체를 계절별로 방문할 수 있었고, 수많은 나라와 도시를 다녀왔다.

관광 산업의 직접적인 소비자로서 오랫동안 여러 곳을 다니다 보니 이젠 뭔가 살짝 보인다. 무엇이 여행자로 하여금 길을 떠나게 만드는지 알 것도 같다.

“아무것도 없는 우리 마을에 왜 사람들이 몰려올까?” 국내외 여행지에서 만난 현지 주민에게서 가장 많이 듣는 말이다.

필자가 2년 전 겨울 다녀온 핀란드 레비(키틸라). 그날 그곳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2도였다. 모든 액체가 얼어붙는 혹한, 해가 고작 여섯 시간밖에 떠 있지 않는 어둠 속에서 스노모빌을 타고 툰드라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은 뜻 밖에도 예약하지 않으면 탈 수 없을 정도로 인기가 뜨거웠다. 난폭한 태양 아래 펼쳐진 황량한 요르단 사막 역시 마찬가지였다. 모래바람이 불어 코며 입에 스미는 곳이지만 이날 천막 호텔(?) 스무 동이 모두 찼다.

북부 스칸디나비아반도의 여름은 양봉 업자의 방충복을 입어야만 할 만큼 모기떼가 극성이지만, 모기 캐릭터가 그려진 티셔츠를 기념품 가게에서 판다.

불편 사항이나 위해 요소가 오히려 여행의 매력이 되는 시대다. 여행자는 자신의 일상과 다른 것을 찾기 위해 떠나려 하기 때문이다. 전형적인 관광에 대한 인식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한국 관광은 현재 답보상태다. 그동안 한국의 관광 산업은 특정 국가(중국)에 대한 쏠림 현상이 유난히 심했기 때문이다. 2000년대 들어 급격히 증가한 중국 관광객(유커)이 보인 구매력에 주목한 나머지, 이들을 겨냥한 시설과 인력에 과도한 투자를 했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업계에서 나온다.

중국인이 한국을 찾지 않자 바로 문제가 불거졌다. 당장 그들을 위해 급조했던 호텔과 사후면세점, 단체식당이 텅텅 비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우석 스포츠서울 여행전문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