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어스 케슬러(Urs Kessler) 융프라우철도 마케팅 이사, 인터라켄 관광청 이사, 베른 상공회의소 이사
우어스 케슬러(Urs Kessler)
융프라우철도 마케팅 이사, 인터라켄 관광청 이사, 베른 상공회의소 이사

세계적인 산악관광지인 알프스의 융프라우는 한 세기 전만 해도 접근이 쉽지 않았다. 지형이 험하고 날씨 또한 변화무쌍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후 철도와 곤돌라, 케이블카 등 산악 운송 시스템이 촘촘하게 연결되면서 누구든 쉽게 정상 바로 아래(융프라우요흐, 해발 3454m)까지 올라가 빙하와 만년설에 뒤덮인 아름다운 주변 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세계적인 관광지가 됐다. 이 모든 것의 시작은 융프라우철도 건설이었다. 융프라우철도는 클라이네 샤이데크에~융프라우 9.3㎞ 구간을 달리는 산악열차로 1912년 완공됐다. 지난해 융프라우를 찾은 관광객 수는 104만 명으로 1년 사이에 13.6%가 증가했다.

얼마 전 한국에 온 융프라우철도의 우어스 케슬러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100년 넘게 이어온 친환경 성장의 비결을 들어봤다.


이번 방한 목적은.
“앞으로 3년간 4억7000만스위스프랑(약 5400억원)을 투입해 진행되는 ‘V-케이블웨이 프로젝트’ 홍보를 위해서다. 신규 역사와 터미널 건설, 새로운 산악열차 투입이 핵심이다. 2020년 완공되면 인터라켄~융프라우요흐 이동 시간이 2시간 17분에서 1시간 30분으로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환경 파괴 없이 개발한다는 게 쉽지 않을 것 같다.
“스위스는 환경 규제가 매우 엄격하다. 이번 프로젝트를 허가 받는 데 꼬박 6년이 걸렸다. 2014년 한 해 동안 인근 그린델발트 지역에서만 132번이나 관계자 설득을 위한 미팅을 가졌다. 17명의 변호사를 혼자 상대하기도 했다. 인공 호수를 만들고 나무를 심는 등 환경 영향 최소화를 위한 노력은 경제효과 이상으로 허가를 받는 데 중요하게 작용했다.”

신규 프로젝트로 창출되는 경제 효과는 얼마나 되나.
“592개의 일자리가 생겨나는 등 연간 6700만스위스프랑(약 780억원)의 경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인터라켄과 그린델발트 인구를 합쳐도 9400명에 불과하기 때문에 상당한 규모다.”

새로 투입될 산악열차의 특징은.
“기계적인 비중이 줄고 소프트웨어로 제어되는 부분이 늘어난다. 하지만 기계식도 워낙 정밀하고 잔고장이 적어 큰 메리트가 있을지는 모르겠다.”

문화권에 따라 마케팅 활동 방향도 달라야 할 것 같은데.
“정서적인 차이가 크기 때문에 그럴 수밖에 없다. 예를 들어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에서 만년설과 산악열차, 야생화가 함께 들어간 사진이 홍보용으로 인기가 높다. 하지만 나를 포함한 대다수의 유럽인은 특별한 감흥을 느끼지 못한다. 한 가지가 뚜렷하게 드러난 사진이 유럽에선 더 잘 먹힌다.”

민간 기업인 융프라우 철도회사의 성공적인 롱런 비결은.
“언제나 30~50년 앞을 내다보고 움직여야 한다. 단기 수익에 지나치게 신경 쓰면 10년 뒤에는 투자 여력을 상실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