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호세이(法政)대 경제학과, 고려대 경제학 석사 수료 / 8월 28일 서울 LG트윈타워에서 만난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호세이(法政)대 경제학과, 고려대 경제학 석사 수료 / 8월 28일 서울 LG트윈타워에서 만난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프로듀스48(포티에이트)가 문화 교류로써 한국과 일본 사이에 존재하는 감정의 벽을 낮출 가능성을 보여줬다.”

8월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만난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이렇게 말했다. 과거부터 한국과 일본의 실제 교역 규모가 그 잠재력에 비해 작았는데, 프로듀스48와 같은 사례가 두 국가를 가로막고 있는 신뢰 문제를 넘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의미다.

“일본은 우리나라와 거리도 가깝고 문화도 비슷하다. 하지만 일본과 경제 협력은 그 잠재력에 비해 활발하지 않다. 양국 간 협력과 분업이 더 필요하다.”

이 수석연구위원은 “한국과 일본의 교역 규모가 잠재력에 비해 작다”면서 “이는 정치, 사회·문화, 역사적인 다양한 요소의 무역장벽이 있다는 의미로, 미국이나 칠레와 교류 정도보다 작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프로듀스48가 한국과 일본 경제에 어떤 영향을 줄까.
“두 나라는 경제 규모나 문화가 비슷하다. 그런 유사성에 비해 교역이나 투자가 활발하지 않다. 두 국가 간에 마음의 장벽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프로듀스48를 재밌게 봤던 건 한·일 합작 문화 교류 차원에서 마음의 장벽을 낮출 가능성을 봤기 때문이다. 일본은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도 낮고 중국처럼 정부 간섭도 덜한데, (한국에 대한) 마음의 문을 열지 않고 있다. 우리 제품에 대한 불안, 거부감이 있는 게 사실이다. 가령 아무리 LG전자가 만든 스마트폰 성능이 세계 최고 수준까지 올라왔어도 여전히 일본에서는 애플의 아이폰을 선호한다. 이번 프로듀스48가 일본의 그런 심리적인 요인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다. 프로듀스48뿐 아니라 트와이스 등의 사례를 봐도 엔터테인먼트 분야는 한·일 협력 구조로 가고 있다. 국제 분업의 관점으로 보면, 한국 기업이 일본 기업이 만든 소재나 부품을 쓰기도 하고, 일본 회사가 한국 회사 부품을 쓰는 등 협력하고 있다. 하지만 정치적인 반목이 심해질 때는 이미 협력하고 있는 관계 외에 신규로 일본과 한국이 함께하는 사업을 기획하는 데 상당한 제약이 있다. 프로듀스48가 한국의 반일 감정과 일본의 혐한 감정을 완화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