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미국 뉴욕 푸르덴셜 센터에서 열린 ‘케이콘(KCON) 2018 NY’ 콘서트에서 아이돌그룹 레드벨벳이 공연하고 있다. 사진 CJ ENM
지난 6월 미국 뉴욕 푸르덴셜 센터에서 열린 ‘케이콘(KCON) 2018 NY’ 콘서트에서 아이돌그룹 레드벨벳이 공연하고 있다. 사진 CJ ENM

지난해 8월 1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스테이플스 센터. 아이돌 가수 워너원과 갓세븐 등이 등장하자 관객들은 공연장이 떠나갈 듯 환호성을 질렀다. 이들은 한국어 가사를 목청 높여 따라 불렀다. 이날 공연은 1시간 만에 표가 매진될 정도로 인기였다.

공연장 밖 각종 부스에는 현지인들이 삼삼오오 모여 한국 화장품 사용법을 관찰했다. 한국인들이 많이 모여 산다는 LA지만 현장에는 한국 문화에 호기심을 갖고 찾아온 외국인이 대부분이었다. 세계적인 한류 플랫폼으로 자리잡은 CJ ENM의 케이콘(KCON) 모습이다.

케이콘은 K팝, K드라마, K뷰티, K푸드 등 한국의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는 세계 최대 한류 컨벤션이다. 올해로 7년째를 맞은 케이콘은 미국시장에선 한류가 통하지 않을 거라는 우려를 불식시키고 지금까지 해외시장에 한류를 알리는 문화 첨병 역할을 해오고 있다.

CJ ENM 관계자는 “초기에는 케이콘 실패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컸지만 오히려 투자를 늘려 한류를 전파해온 결과 한류에 대한 글로벌 인식이 좋아졌다”며 “CJ ENM의 최근 목표는 대중문화를 중심으로 확산돼 있는 한류를 글로벌 무대로 더 확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CJ ENM이 해외시장에 눈을 돌린 이유는 녹록지 않은 국내 콘텐츠 시장 환경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한국에는 제값을 주고 콘텐츠를 소비하는 문화가 정착되지 않은 탓에 국내 1인당 콘텐츠 소비금액이 선진국보다 절대적으로 낮다. 잘 만든 콘텐츠가 수익으로 직결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콘텐츠 사업자인 CJ ENM의 주 수입원은 드라마, 예능 등 콘텐츠 판권 판매와 채널을 통한 광고 수익이다. 그러나 최근 TV 시청인구가 줄어들면서 TV 광고시장은 침체기를 겪고 있다. 지난해 TV 광고시장 규모는 4조1000억원으로 연평균 -0.18%포인트 성장률을 기록했다.

판권 판매를 통한 수익도 한계에 직면했다. CJ ENM은 자체 플랫폼 없이 프로그램별로 해외 방송사나 플랫폼 업체에 판권을 판매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올리고 있다. 제작사의 경우 판권 판매 수익 외에 추가 수익이 없는 반면 판권을 구매한 해외 플랫폼 사업자의 경우 구독 서비스 가입자의 연간 회원료와 광고 수익, 타 플랫폼 판권 판매 매출 등으로 원 제작사보다 훨씬 많은 수익을 올린다. CJ ENM이 해외시장에서 콘텐츠를 통한 수익을 더욱 많이 내기 위해서는 자체 플랫폼 구축이 시급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백예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