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48에 참가한 96명의 연습생들. 사진 CJ ENM
프로듀스48에 참가한 96명의 연습생들. 사진 CJ ENM
한국 연예기획사 ‘스타쉽’소속 장원영(1위)“국민 프로듀서님들이 없었다면, 저는 이 자리에 서있지 못 했을 걸 잘 알아요”(최종 순위발표식 소감)
한국 연예기획사 ‘스타쉽’소속 장원영(1위)
“국민 프로듀서님들이 없었다면, 저는 이 자리에 서있지 못 했을 걸 잘 알아요”(최종 순위발표식 소감)

지난 8월 31일 저녁, 음악 방송 채널 ‘엠넷’에서 방영된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48(포티에이트)’의 최종회. 96명의 참가자 중 시청자들로부터 가장 많은 표를 받은 1등을 공개하기 직전, 장내에 긴장감이 흘렀다. 순위 발표식 현장을 지키던 프로듀스48의 춤·노래·랩 선생님들, 도중에 탈락한 참가자들, 방청객들 모두 숨 죽인 채 프로듀스48의 1등 탄생을 기다렸다.

한국의 열다섯살배기 참가자 장원영, 그리고 일본에서 이미 이름이 널리 알려진 ‘HKT48’ 소속 미야와키 사쿠라(宮脇咲良)가 마지막까지 경합했다. 제작진은 TV 화면에 한·일 두 나라의 연습생 두 명의 얼굴을 나란히 배치해 이들의 상기된 표정을 생생하게 전했다. 긴장감 흐르는 음악이 깔린 지 1분쯤 지났을까, 사회자 이승기가 “스타쉽(기획사의) 장원영 연습생!”을 외쳤다. 33만8366표를 얻어 1등에 오른 것이었다.

장원영은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큰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입을 한껏 벌린 채 얼어붙었다. 그런 장원영을 다독이러 가장 먼저 다가간 이가 바로 미야와키 사쿠라였다. 장원영은 그에게 안긴 채 한참 동안 그의 등을 두드리며 고개를 숙였다. 두 사람 중 누가 한국 사람인지, 일본 사람인지는 중요치 않았다. ‘글로벌 걸그룹’이라는 같은 꿈을 향해 함께 발걸음을 떼는 ‘친구’들의 포옹만이 그 순간을 채웠다. 이 둘을 포함해 96명 중 살아남은 12명의 소녀들은 아이돌 그룹 ‘아이즈원(IZONE)’이라는 이름으로 한국과 일본에서 10월 말 동시 데뷔한다.

프로듀스48는 일본의 유명 걸그룹 ‘AKB48’가 한국에서 데뷔하기 위해 ‘연습생’으로 참여한다는 것만으로도 방송 전부터 화제였다. AKB48 그룹의 인기 투표 시스템인 ‘총선거’에서 1위를 한 마쓰이 쥬리나(松井珠理奈)와 3위 미야와키 사쿠라 등 인지도가 높은 멤버들이 ‘계급장 떼고’ 들어왔다. 한국에서는 이전 시즌처럼 다양한 연예 기획사에서 아이돌 연습생들이 참여했다.

프로듀스48는 색깔이 분명히 다른 두 나라 아이돌 산업의 만남이었다. 일본의 한류 연구가 구와하타 유카(桑畑優香) 작가는 “한국 아이돌은 보는 사람을 꼼짝 못하게 하는 완벽한 춤과 노래, 일본 아이돌은 자연스러움과 느긋함이 매력”이라고 평가했다. K팝 아이돌은 박자를 칼로 자르듯 정확하게 맞춰서 춤을 추는 ‘칼 군무’를 선보이지만, 일본 아이돌은 적극적이고 귀여운 애교나 다정한 팬 서비스 등을 특징으로 한다. 이렇게 다른 문화권의 10·20대 소녀들은 프로듀스48라는 프로젝트로 한 데 섞여 2개월 반을 지냈다.

정치·외교·역사 문제로 한국과 일본의 감정 대립은 그 어느 때보다 격화되고 있다. 일본은 지난 8월 방위백서에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14년째 표기했고, 우리 정부는 주한 일본 국방무관을 국방부로 불러들여 불편한 심기를 전달했다. 한국에서는 ‘반일(反日)’ 감정이, 일본에서는 ‘혐한(嫌韓)’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K팝의 대표 방송사인 CJ ENM은 일본의 손을 잡았다.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에 팬을 양성하면서 K팝을 세계 무대에 소개하는 지금, 한국 음악 산업은 글로벌 시장 석권을 목표로 거침없이 나아가고 있다.

반도체 이후 한국 경제의 차세대 성장 동력 부재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저성장 기조를 비웃기라도 하듯 K팝은 다시 한번 “한국은 좁다”(김기웅 CJ ENM Mnet본부장)면서 ‘수출 중심의 성장’을 시도하고 있다. 프로듀스48에서 한국과 일본이 서로를 향한 ‘적개심’보다는 함께 더 넓은 무대로 가자는 ‘프런티어(개척자) 정신’을 강조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이코노미조선’은 한·일 공동 걸그룹 프로젝트 프로듀스48를 ‘한국 경제에 주는 세가지 돌파구’의 관점으로 분석했다.


1│한국은 좁다, 시작부터 글로벌로

일본 아이돌 그룹 ‘HKT48’소속 미야와키 사쿠라(2위)“세계 속 사람들에게 저를 알게 하고 인생을 바꾸고 싶습니다(世界中の人に自分を知ってもらい人生を変えたいです。)”
일본 아이돌 그룹 ‘HKT48’소속 미야와키 사쿠라(2위)
“세계 속 사람들에게 저를 알게 하고 인생을 바꾸고 싶습니다(世界中の人に自分を知ってもらい人生を変えたいです。)”

프로듀스48는 프로그램 기획 단계부터 한국과 일본,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김기웅 본부장은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을 수 있는 글로벌 걸그룹을 만들어보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 두나라의 연습생들을 모아 두 나라에서 동시 데뷔하는 것, 각각의 나라의 한정된 수요에 만족하지 말고 양국 전체와 해외 시장으로 진출하는 것을 처음부터 염두에 뒀다는 설명이다.

국내 음악 시장은 5년 연속 커지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8년 콘텐츠산업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음악 산업의 매출액은 5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8.1% 증가했다. 특히 같은 기간 전체 성장률보다 수출 성장률이 더 높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수출액은 5억달러(약 5600억원)로 아직 전체 매출의 10%에 불과하지만, 수출 증가율은 전체 매출 증가율보다 2.5%포인트 높은 10.6%에 달했다.

프로듀스48를 제작한 엠넷은 지금이 K팝 아이돌이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릴 수 있는 적기라고 봤다.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앨범차트에서 올해만 두번이나 1위에 오르면서 K팝의 위상이 달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중음악 평론가 김작가는 “국내 아이돌 산업은 엘리트 체육 시스템을 그대로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이식해 그 작동 원리가 같다”면서 “한국이 동아시아권에서 아이돌을 육성하는 가장 큰 생산 기지로 자리매김했다”고 분석했다.

아이돌 전문 비평 웹진 ‘아이돌로지’의 미묘 편집장은 “태국의 경우 닉쿤, 뱀뱀 등 자국민 출신 K팝 아이돌 가수의 인기가 한국에서 생각하는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다”면서 “동남아 일부 국가에서는 그 나라 본토에서 활동하는 가수보다 K팝 아이돌을 더 좋아한다”고 말했다.

구와하타 유카 작가는 “일본에서 머리를 자르러 헤어숍에 갔는데, 20살짜리 (일본인) 여자 미용사가 K팝을 좋아해서 프로듀스48 이야기만 한 시간 내내 했다”면서 “미용사가 ‘K팝 연습생들을 보고 싶어서 프로듀스48를 보기 시작했는데, 보다 보니 (나와 같은 일본인인) AKB48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처럼 한국과 일본 아이돌이 함께 함으로써 예상치 못한 호응을 얻을 수도 있고, 한·일 양국은 물론 더 넓은 지역에서 팬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8월 31일 방송된 ‘프로듀스 48’의 마지막 회. 96명 중 시청자 투표 1위를 차지한 연예기획사 ‘스타쉽’의 장원영 연습생이 앞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장원영 팬 계정 ‘원더풀데이즈’
8월 31일 방송된 ‘프로듀스 48’의 마지막 회. 96명 중 시청자 투표 1위를 차지한 연예기획사 ‘스타쉽’의 장원영 연습생이 앞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장원영 팬 계정 ‘원더풀데이즈’

2│현지 최고 플레이어 손 잡기

김기웅 본부장은 “일본은 아시아에서 가장 크면서도 정돈된 시장”이라고 평가했다. CJ ENM 관계자는 “일본의 음악 시장의 규모는 세계 2위 수준”이라면서 “하지만 현재 K팝 가수들은 일본 시장의 10분의 1밖에 점유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한 음악 시장 관계자는 “9명의 멤버 중 3명을 일본인으로 채운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인기 몰이를 하고 있지만, K팝 아이돌이라는 인상보다는 일본 그룹에 한국과 대만 사람이 포함돼 있다는 인식이 더 크다”고 했다. 김작가는 “아직 K팝 아이돌이 일본 시장에서 ‘헤게모니’를 장악한 적은 없다”고 했다.

프로듀스 48는 이처럼 폐쇄적인 일본 음악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현지 최고의 플레이어, 일본 최고의 여성 아이돌그룹 AKB48를 만든 연예기획사 AKS와 손을 잡았다. 기존에 방송됐던 프로듀스101 시즌 1·2와 달리 프로듀스48에는 AKB48 소속 연예인들을 대거 참가시켰다. 그리고 프로듀스48를 통해 선발된 아이돌 그룹 ‘아이즈원’의 일본 내 연예 활동은 일본의 독보적인 아이돌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秋元康)에게 일임하기로 했다.

AKS(AKB48 소속사)의 종합프로듀서 아키모토는 AKB48의 창시자로, 팬이 아이돌을 직접 육성해나가는 보람을 느끼게 하는 비즈니스 모델, 즉 한국 프로듀스 시리즈가 추구하는 것의 원류를 만들어낸 인물이다.

많아야 10명 내외의 멤버로 구성돼 있는 우리나라 걸그룹과는 달리 AKB48그룹은 구성원이 약 300명이다. 지역별 AKB48(도쿄)의 자매그룹인 ‘NMB48’(오사카), ‘HKT48’(후쿠오카), ‘SKE48’(나고야)를 모두 합쳐 AKB48 그룹으로 묶기 때문이다. 인원 수가 많은 만큼 모두가 얼굴을 알리기는 어렵다. AKS는 1년에 한번씩 ‘총선거’라는 인기 투표 제도를 거쳐 1~16등에 든 멤버들만 모아 앨범을 내준다. 또 아키모토는 팬들이 CD를 구입하면 멤버들과 직접 만날 수 있도록 해주는 행사인 ‘악수회’, 전용 예능 채널 등의 독특한 마케팅 전략으로 충성팬들을 크게 늘리는 데 성공했다.

엠넷은 이처럼 강력한 동업자 AKS를 업고 프로듀스48에 대한 일본 내 관심도를 끌어올렸다. 한국에서 ‘완성품’의 형태로 일본 시장에 수출되는 기존 K팝 연예인들과 달리, 프로듀스48를 통해 데뷔하는 걸그룹(‘아이즈원’)은 연습 과정부터 일본에 얼굴을 알릴 수 있었다. 프로듀스48는 일본 케이블 방송 BS스카파를 통해 일본에서도 한국과 동시에 방영됐다. 또 AKB48는 전용 음악 방송과 버라이어티 쇼를 통해 TV에 나오므로, 이를 활용해 홍보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한국 연습생인 강혜원(왼쪽)은 일본 AKB48의 사토 미나미(佐藤美波)와의 우정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해지면서 시청자들로부터 ‘엄마와 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강혜원은 최종 순위발표식에서 8위로 데뷔했다. 사진 CJ ENM
한국 연습생인 강혜원(왼쪽)은 일본 AKB48의 사토 미나미(佐藤美波)와의 우정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해지면서 시청자들로부터 ‘엄마와 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강혜원은 최종 순위발표식에서 8위로 데뷔했다. 사진 CJ ENM

3│갈등보다 화합, 명분보다 실리

프로듀스48의 뚜껑이 열리기 전, 여론은 ‘한국과 일본의 대결 구도가 벌어질 것이냐’로 시선이 쏠렸다. 실제로 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한국 연습생과 일본 연습생을 응원하는 팬들 간에 적대적인 발언이 오가기도 했다. 방송 초반 AKS가 일본의 ‘우익’을 지지한다는 비판이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확산하면서 ‘프로듀스48를 시청하지 않겠다’는 부정적인 여론도 있었다.

하지만 프로듀스48에서는 참가자들의 국적보다 ‘꿈’과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과정을 집중 조명했다. CJ ENM과 AKS는 ‘글로벌 걸그룹 육성’이라는 프로그램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제작 단계에서 “서로 정치적인 이슈가 될 만한 것들을 조심하자”는 취지로 민감한 발언 목록을 만들어 교환했다. 참가자들도 프로듀스48 방송 기간엔 한·일 양국의 정치적인 이슈를 언급하지 않기로 사전에 약속했다.

시청자들도 프로그램이 진행되면서 이 같은 제작진의 취지에 점차 호응했다. 언어적으로는 소통이 어려웠지만, 일본 연습생들을 도와주고 이해하고 다독이고 그들과 힘을 모았던 한국 연습생들(최종 12위 이채연, 8위 강혜원 등)이 많은 표를 얻고 데뷔에 성공했다. 이즈미 지하루(泉千春) 서경대 국제비즈니스어학부 교수는 “한국과 일본 연습생들이 함께 지내며 서로의 언어를 배우고, 어려운 임무를 부여받고 연습하는 과정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그들이 서로의 문화를 배워가며 상대편의 장점을 흡수해 나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프로듀스48의 사례에서 보듯 일본과의 원만한 경제 협력을 위해서는 본질과 목표에 대한 집중, 그리고 실리를 챙기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양국 국민들 마음 속에 반일, 혐한 감정이 커지고 그것이 밖으로 자꾸 표출되면 양국 간 경제 협력이 진전되기 어려울 수 있다”면서 “양국이 서로 소통하고 마음을 열어 한·일 간 신규 사업 기획으로 얻을 수 있는 경제적 기회를 반드시 살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plus point

프로듀스48
한·일 양국 최고의 아이돌 시스템 결합

CJ ENM의 음악 방송 채널인 엠넷의 ‘프로듀스’ 시리즈는 약 100명의 연습생 가운데 10여명만을 선발해 가수로 데뷔시키는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프로듀스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팬들이 고른 연습생’들로 멤버가 구성된다는 점이다. 시청자들의 온라인, 문자 투표 결과에 따라 ‘데뷔조(組)’가 짜인다. 시청자 참여가 프로그램의 결론을 바꾸는 시스템이다.

‘프로듀스48’는 프로듀스 시리즈의 세번째 프로젝트다. 이번에는 일본 최고의 여성 아이돌그룹 ‘AKB48’그룹의 멤버들이 연습생 자격으로 참가했다. 한·일 양국의 아이돌 시스템이 결합됐다는 의미로 각각 ‘프로듀스101’의 ‘프로듀스’와 AKB48의 ‘48’를 결합해 프로듀스48라는 이름을 붙였다.

프로듀스48에 참가한 인원은 총 96명이었다. 이 가운데 1~12등을 차지한 연습생들은 한·일 합작 걸그룹인 ‘아이즈원(IZONE)’으로 오는 10월 말 데뷔한다. 아이즈원은 12명이 하나(one)라는 뜻의 ‘12ONE’에서 유래했다. 숫자 12를 모양이 비슷한 알파벳 ‘IZ’로 바꿔서 12ONE 대신 ‘IZONE’으로 쓰고 아이즈원이라 읽는다. CJ ENM 관계자는 “열두 빛깔의 별들이 하나가 되듯, 12명의 소녀가 하나가 되는 순간이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프로듀스48는 지난 6월 15일 첫 방송을 시작해 8월 31일까지 12부작으로 방영됐다. 참가자 96명 중 1차 순위 투표에서 상위 58명, 2차 투표에서 상위 30명이 살아남았다. 3차 투표에서는 1~20등이 남아 최종회에서 공연했다.

프로듀스 시리즈의 기본 형식은 시즌 1부터 3까지 비슷하다. 연습생들이 춤과 노래를 평가하는 무대를 소화하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의 투표 결과에 따라 일정 등수보다 순위가 낮으면 해당 연습생은 프로그램에서 방출된다. 최종회까지 20명만이 살아 남고, 이들을 대상으로 생방송 문자 투표가 진행된다. 여기서 득표수에 따라 순위를 매기고, 상위 1~11등(시즌1·2 기준, 프로듀스48에서는 1~12등)까지는 아이돌로서 가수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엠넷은 시리즈마다 5개의 관문을 구성해 참가자들의 무대와 연습 과정을 방송에 담는다. 참가자들은 △약 100명이 한 무대에 서는 1차 ‘단체곡 무대’ △연습생들끼리 팀을 짜서 같은 노래를 두고 두 팀이 경연하는 ‘그룹 배틀’ △랩, 보컬, 댄스로 분야를 나눠 한 곡 내에서 연습생끼리 경쟁을 벌이는 ‘포지션 배틀’ △청순, 섹시, 귀여움, 파워풀 등 다양한 ‘컨셉’에 맞는 노래를 소화하는 ‘컨셉 배틀’ △20명의 생존 참가자들이 10명씩 두 팀으로 나뉘어 곡을 선택해 무대에 오르는 ‘파이널(final)’ 생방송 등 다섯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