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자링(David Zaring) 하버드대 로스쿨, 영국 케임브리지대 방문교수, 뉴욕대 교수
데이비드 자링(David Zaring)
하버드대 로스쿨, 영국 케임브리지대 방문교수, 뉴욕대 교수

“아시아 국가에 비하면 미국의 규제 당국 인사들은 서로 가까이 어울려 지내는 일이 드물다. 적어도 서로의 친분이 인사에 영향을 줄 정도로 친하게 지내는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다.”

데이비드 자링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는 “배경보다 성과를 훨씬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가 조직 전반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다는 것”을 미국 관료 조직의 최대 경쟁력으로 꼽았다. 아이비리그(미국 북동부에 있는 8개의 명문 사립대학) 출신이 누리는 특권이 없는 건 아니지만, 그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유능함의 문화’에 친분으로 득을 보는 건 포함되지 않는다는 말도 덧붙였다.

자링 교수는 행정법과 금융규제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다. 와튼스쿨에서는 국제 경제·비즈니스 규제 관련 정책을 가르치고 있다. 와튼스쿨은 장하성 정책실장이 박사학위(경영학)를 받은 곳이기도 하다. 자링 교수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