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규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 경제학 박사, 호주 농업자원경제연구소(ABARE) 선임연구원
임재규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 경제학 박사, 호주 농업자원경제연구소(ABARE) 선임연구원

폭염의 원인인 온실가스를 줄이는 방법은 결국 에너지 관리뿐이다. 임재규 에너지경제연구원 기후변화정책연구본부장은 “한국이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대부분이 화석연료 연소 과정에서 발생한다”며 “에너지 소비 관리가 온실가스 배출과 직결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에너지 소비 효율성은 다소 낮은 편인데, 이는 수요와 공급의 원칙에 따르지 않는 가격 구조와 한국전력의 전기 시장 독점 등 경직적 시장 구조에서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임 본부장은 2000년부터 국가 에너지 정책 수립 과정에 참여해왔다. ‘2차 에너지 기본계획’ ‘7차 전력 수급 기본계획’ 등 굵직한 정책은 물론,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배출 전망치 대비 37% 감축하기로 한 ‘온실가스 자발적 설정 감축 목표(INDC)’ 설정의 실질적 책임자였다. 현재 2040년까지의 에너지 전환 종합 비전이 담기는 ‘3차 에너지 기본계획’의 총괄 간사를 맡고 있다. 8월 23일 서울 광화문의 한 비즈니스센터에서 임 본부장을 만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