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통기성을 높인 고기능성 신소재 남성 속옷이 큰 인기를 끌었다. 다양한 소재의 남성 속옷이 진열돼 있다. 사진 블룸버그
올 여름 통기성을 높인 고기능성 신소재 남성 속옷이 큰 인기를 끌었다. 다양한 소재의 남성 속옷이 진열돼 있다. 사진 블룸버그

건설사에 다니는 직장인 이용한(35)씨는 지난달 제조 유통 일괄형(SPA) 브랜드 매장에서 고기능성 남성용 속옷 세트를 구입했다. 통기성을 높여 빠르게 건조되는 신소재를 적용해 입었을 때 면 속옷보다 훨씬 시원하다는 점원의 설명에 고민 없이 속옷세트를 계산대에 올려놓았다. 그는 “올여름 공사 현장 감독을 나갈 때마다 속옷까지 축축하게 젖어 너무 힘들었다”며 “옷가게에 오면 여름 속옷부터 새로 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미혼인 이씨가 속옷을 직접 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워킹맘인 김애란(38)씨는 퇴근길 스마트폰 배달 앱으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방울토마토를 주문했다.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흐르는 무더위 탓에 수퍼마켓에 들러 장을 보는 것이 엄두가 나지 않아서다. 생필품 외에 신선식품도 온라인몰을 이용하는 것이 일상이 됐다. 장바구니에는 과일 외에 새우볶음밥·컵비빔밥·김치찌개 등 가정간편식(HMR) 제품도 함께 담겼다. 그는 “요즘 엄마들 사이에서는 불 없이 요리하는 제품이 제일 큰 관심사”라고 설명했다.

재해 수준의 폭염으로 유통 업계에서는 여름 성수기가 사라졌다는 말이 나온다. 무더위에 사람들이 외출 자체를 꺼리다 보니 소비가 줄었기 때문이다. 여름 특수의 상징으로 꼽히는 생맥주 매출도 위축됐다. 무더위로 길거리 소비는 줄었지만, 폭염으로 특수를 누린 의외의 제품과 서비스가 있다.

무더위를 피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에어컨이 가동 중인 실내로 들어가는 것이다. 하지만 에어컨 사용에 따른 부작용이 만만치 않다. 대표적인 부작용은 안구건조증과 알레르기성 비염이다. 안구건조증은 눈이 시리고 이물감 등을 느끼는 눈질환이고 알레르기성비염은 콧속 점막이 붓고 가려운 코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여름은 관련 증상이 완화되는 계절이다. 체온이 높아져 혈액순환이 원활해지고 실내 습도가 높아 눈과 코의 점막 보습이 잘된다. 하지만 올해는 40도를 넘나드는 무더위로 에어컨 등 냉방기구 사용이 늘면서 안구건조증과 비염 환자가 큰 폭으로 늘어났다. 냉방기구는 실내 습도를 낮춰 눈 점막과 콧속 점막을 건조하게 만든다. 한 달이 넘게 지속된 열대야와 냉방기구 사용에 따른 실내외 온도 차로 면역력도 떨어졌다. 에어컨 필터에 쌓인 먼지는 약한 피부조직에 염증을 유발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