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성이 태블릿 PC와 연결된 수면안대를 통해 수면 패턴을 분석하는 ‘슬립테크’ 제품을 이용해 보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한 여성이 태블릿 PC와 연결된 수면안대를 통해 수면 패턴을 분석하는 ‘슬립테크’ 제품을 이용해 보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그늘이 있으면 어딘가는 빛도 있게 마련이다. 모두를 지치게 한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도 매출이 늘어 표정 관리에 어려움을 겪은 이들도 있다. 폭염의 숨은 수혜 산업을 소개한다. 기상 전문가의 우려대로 폭염이 뉴노멀(New normal·일상화)이 되면 유망한 투자처가 될 가능성이 있는 분야다.

건축 업계에서는 차열 페인트, 차열 유리, 차열 아스팔트 등 여름철 태양열을 차단해주는 차열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열을 차단하는 단열과 달리 열을 흡수하지 않고 반사하는 것이 차열 제품의 특징이다. 그중에서도 차열 페인트는 건물 표면 온도를 30~40도가량 낮추고, 실내온도는 3~5도까지 낮출 수 있다. 차열 페인트 매출의 80~90%는 6~8월에 발생한다.

단열필름, 단열유리 등 단열 건축자재도 수요가 늘었다. 이들 건축자재는 건축물의 불필요한 열손실을 막아주기 때문에 겨울철에 많이 사용되지만, 여름철에는 외부의 뜨거운 열이 건물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는다. 토털 인테리어 솔루션 기업 한화L&C의 ‘한화솔라필름’은 6~7월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50% 가까이 급증했다. 이 제품은 창유리에 부착하는 시트 형태의 단열필름이다. 태양열 차단으로 냉방비를 절약하는 데 효과적인 제품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2014년 출시 후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내 건축자재는 냉방효율 극대화 흐름이 뚜렷하다. 아파트 현관과 거실 사이의 중문이 옵션 품목에서 기본 품목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냉기 유출과 열기 유입을 막는 기능 덕분이다. 중소형 아파트를 넓게 쓸 수 있는 발코니 확장은 줄어드는 추세다.

도심 열섬현상을 가속하는 아스팔트의 노면 온도를 낮추는 차열도료와 투수(透水)블록도 인기다. 대구시 등이 아스팔트 시범시공 때 적용한 차열도료가 다른 지자체로 확산되고 있다. 업계는 내구성을 높이고 눈부심을 줄인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대형 건물의 냉방 공조 분야에서는 전기 대신 도시가스를 사용하는 ‘가스냉방’이 주목받고 있다. 여름철 전력 위기와 같은 비상사태에 안정적인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이다. 가스냉방기는 에어컨과 달리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다. 가스냉방기를 통해 식힌 물이나 냉매를 순환시켜 건물 온도를 낮추는 원리다. 겨울철에는 난방기로도 활용할 수 있다. 가스냉난방은 전기냉방과 가스난방을 섞어 사용하는 것보다 설치비와 운영비가 13~20% 정도 저렴하다. 가스냉방기 설치 비용은 한국에너지공단이 연 1.50~1.75%의 저리로 전액 융자해준다. 기업이 구매할 땐 한국가스공사에서 장려금을 지원하고, 최대 6%의 소득세 및 법인세 공제 혜택을 준다.

업계 관계자는 “가정용 에어컨 시장과 달리 공조 업계는 단기적인 날씨 변화에 따라 수요가 좌우되진 않지만 여름이 길어지고 폭염 발생이 잦아지기 때문에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고도화와 고효율∙친환경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