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찬은 1200가지 반찬을 주문 당일 만들어 다음 날 아침 7시까지 배송하고 있다. 사진 배민찬
배민찬은 1200가지 반찬을 주문 당일 만들어 다음 날 아침 7시까지 배송하고 있다. 사진 배민찬

5세 아들을 키우는 직장인 김소영(33)씨는 올해 복직한 후 무조건 모바일로 장을 본다. 보통 열흘에 한 번씩 근처 대형마트에 가서 필요한 물품을 구입했지만 직장에 나가다 보니 장 보러 갈 시간은 물론이고 에너지조차 남아 있지 않기 때문이다. “여유 있는 시간은 주말뿐인데 이때 막히는 길을 뚫고 마트에 가서 겨우 차를 대도 북새통 속에서 아이와 장을 보는 게 보통 힘든 일이 아니다. 조금 비싸더라도 모바일로 장을 보는 게 훨씬 수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김씨는 7월 29일 일요일 밤 2개의 모바일 앱을 번갈아 쓰며 대구에서 유행 중이라는 꿀떡 2팩과 얼려뒀다 아이에게 아침으로 먹일 채소죽 2팩, 남편 점심 도시락용 세척 샐러드 4팩을 구입하고 매주 금요일에 생산해 보낸다는 전복 6마리를 예약했다.

하루를 직장과 가정에 쪼개 써야 하는 맞벌이 직장인들은 일상을 돕는 서비스로 고개를 돌리고 있다.

식품 유통업계의 움직임이 가장 활발하다. 전날 밤 주문한 품목을 다음 날 출근 전에 받아볼 수 있는 ‘새벽 배송’이 유통업계 화두로 떠오르면서 맞벌이 부부들의 선택권이 다양해졌다. 새벽 배송 분야 개척자로 꼽히는 스타트업 마켓컬리와 헬로네이처는 전날 밤 신선 식품을 주문하면 출근 전까지 배송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우유, 두부, 달걀 등 기본 식재료부터 당일 잡아 보낸다는 참가자미, 무항생제 한우 등심까지 상품 구색도 다양하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맞벌이 가구의 수요가 많은  성동구 등을 중심으로 매출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반찬 배달 서비스도 맞벌이 가구의 수요를 깊숙이 파고들고 있다. 배달의민족이 운영하는 ‘배민찬’이 판매하는 반찬 가짓수는 1200종에 달한다. 멸치볶음 같은 간단한 밑반찬부터 김치찜, 잡채 등 요리까지, 주문 당일 만들어 다음 날 아침 7시 전까지 배송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