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부부에겐 모든 것이 어렵다. 내 집 마련을 위해선 대출이 필수지만, 둘이 벌다 보니 저금리 대출은 지원 가능한 소득 상한선을 어중간하게 넘어버리기 일쑤다. 아이는 혼자서 자라지 않는다. 부모의 손길이 필요하지만, 직장에 치어 아이의 아침은 물론 등하굣길을 챙겨주기도 어렵다. 둘 중 한 명이 육아휴직이라도 쓰면 좋겠지만 소득이 줄어들 것을 생각하면 엄두가 나질 않는다. 그러나 이들의 어려움을 다는 아니지만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는 정책들이 있다. 맞벌이 부부에게 도움이 되는 복지 정책을 소개한다.

261_16_1.jpg

261_16_2.jpg

261_16_3.jpg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