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리넌에는 트렁크 바닥에서 두개의 의자와 테이블이 펼쳐진다.
컬리넌에는 트렁크 바닥에서 두개의 의자와 테이블이 펼쳐진다.

자동차가 ‘엔진룸-실내-트렁크’로 구성된 3박스 형태에서 실내 공간을 더 넓힌 해치백과 지상고를 높여 험로 주행성을 높인 SUV(스포츠 유틸리티 차량) 등으로 분화한 것은 필요에 따라 변형된 자연스러운 과정이었다. 게다가 자동차는 새로운 기술이 나올 때마다 진화했다. 여기에 럭셔리를 추구하는 인간의 끝없는 욕망이 더해지면서 수퍼 프리미엄 시장이 탄생했다. 흔히 말해 ‘집 한 채 값’인 자동차가 만들어졌다. 얼마 전 국내에도 공식 론칭한 롤스로이스 컬리넌은 기술 발전과 인간 욕구가 만나 만들어진 ‘끝판왕’이나 다름없다.

세계적으로도 프리미엄 SUV 시장은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성장했다. 가장 큰 시장인 미국의 전국 평균 레귤러 휘발유 가격이 2013년 갤런(약 3.79ℓ)당 3.51달러에서 2016년엔 2.14달러까지 떨어지면서 생긴 일이다. 물론 작년 7월 48달러였던 북해산 브렌트유도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 현재는 72달러에 머물고 있다. 그럼에도 한 번 커진 시장이 급하게 줄어들지 않아 대배기량 엔진을 사용하는 픽업트럭과 대형 SUV의 인기는 흔들리지 않고 있다.

어디에나 시장이 커지면 더 고급스러운 프리미엄 모델을 찾는 수요가 있기 마련이다. 전통의 suv 맹주라고 부를 수 있는 랜드로버 레인지로버가 가장 먼저 이 인기의 파도를 탔다. 험한 오프로드를 견딜 수 있는 강인한 차체는 정글이나 다름없는 일반 도로에서의 안전성을 보장했고, 승용차에 비해 높고 넓은 차체 덕에 고객들은 시원한 시야와 함께 더 넓은 실내 공간까지 누릴 수 있다. 게다가 뒷자리 공간을 크게 키운 롱 휠베이스 모델이 추가되면서, 그동안 전통적으로 대형 세단의 영역으로만 생각되던 업무용 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었다. 대형 럭셔리 SUV를 전문 기사가 운전하는 쇼퍼 드리븐(Chauffeur-Driven) 자동차로 사용하게 된 것이다.

여기에 독일 브랜드들도 기존의 SUV보다 더 크고 화려한 차들을 잇달아 내놓거나 준비하고 있다. BMW는 X5의 차체를 키우는 것을 넘어 럭셔리 쿠페에 사용하던 숫자 8을 넣은 X8을 2019년에 내놓을 계획이다. 아우디는 Q8, 벤츠는 기존의 GLS에 577마력 엔진을 얹은 AMG 모델까지 내놓았다. 여기에 그동안 한 번도 SUV를 만들어보지 않았던 이탈리아 마세라티나 람보르기니마저 뛰어들면서 점점 더 시장이 커지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희 자동차 칼럼니스트·컨설턴트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