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달러화에 대한 위안화 환율이 6월 이후 급등하며 심리적 마지노선인 달러당 7위안을 향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 달러화에 대한 위안화 환율이 6월 이후 급등하며 심리적 마지노선인 달러당 7위안을 향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이 대중 무역적자를 줄이는 데 있어 중국 위안화 환율 문제를 따로 떼낼 수 없다. 미 달러화에 대한 위안화 가치를 절상해야 상대적으로 통화가치가 떨어진 미국의 수출 경쟁력이 확보되기 때문에 무역적자를 줄일 수 있다. 그러나 현실은 반대로 움직이고 있다. 최근 미국의 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전쟁 본격화로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달러화는 강세, 위안화는 상대적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미국 정부가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겠다는 계획을 전격 발표한 다음 날인 11일(현지시각) 역외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위안화 환율은 6.6979위안에 거래를 마감했다. 지난해 8월 이후 1년 만에 최고치다. 달러당 위안화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위안화 가치는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불리는 달러당 7위안까지 곤두박질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단기적으로 중국의 위안화 약세는 중국 제품의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때문에 미국의 관세 부과 효과를 일정 부분 상쇄할 수 있다. 중국 중앙은행인 런민(人民)은행은 “최근 위안화 약세는 외부적인 불확실성에서 비롯됐으며 (위안화 절하를) 무역분쟁의 도구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으나, 올 들어 세 차례나 지급준비율(예금 대비 현금 보유 비율)을 인하하는 등 통화가치 절하를 정책적으로 유도해 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