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루카와 도모오 도쿄대 경제학부, 중국사회학원 공업경제연구소 객원 연구원, 아시아경제연구소 연구원, 저서 ‘현대 중국경제’
마루카와 도모오 도쿄대 경제학부, 중국사회학원 공업경제연구소 객원 연구원, 아시아경제연구소 연구원, 저서 ‘현대 중국경제’

일본은 미국·중국에 이어 세계 3위의 경제대국이다. 미국과 중국은 일본에 가장 중요한 무역 상대국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일본에선 미·중 무역 갈등으로 일본이 중간에서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이 중국 제품보다 가격 면에서 유리해진 일본 제품을 수입하고, 중국도 역시 미국 제품 대신 일본 제품을 수입할 것이라는 논리다. 

그러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일본도 이득보다 손해를 더 많이 본다. 중국 경제 전문가인 마루카와 도모오(丸川知雄) 도쿄대 사회과학연구소 교수는 “어부지리 효과도 있긴 하겠지만, 관세 폭탄과 보복 관세로 인한 무역 위축이 양국의 소득을 감소시키게 되면 일본에도 부정적 영향이 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일본에도 미·중이 무역전쟁을 멈추고 화해하는 것이 최선의 시나리오다. 마루카와 교수는 “일본이 어부지리를 적극적으로 얻어내는 것이 미·중 무역전쟁을 빨리 끝내게 하는데 도움될 것”이라고 했다. 두 나라가 싸워봤자 손해만 보고 얼마의 이득은 제삼자인 일본이 얻는다는 사실을 깨달으면 무역전쟁을 그만둘 것이라는 주장이다.

마루카와 교수는 뉴스위크 일본어판에 중국 경제 칼럼을 기고하고 있으며, ‘현대 중국 경제’ ‘중국 없는 생활은 가능한가’ 등 다수의 중국 관련 서적을 펴냈다.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했다. 일본 경제엔 어떤 영향을 줄까.
“미국과 중국이 상대국에 대해 서로 높은 관세를 부과하면 수입 제품의 가격이 상승하고 양국의 실질 소득이 감소한다. 따라서 일본이 미국과 중국으로 수출하는 것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한편으로 미국으로선 중국 제품에 비해 일본 제품이 가격 면에서 유리해지고, 중국으로서도 미국 제품에 비해 일본 제품이 유리해진다. 이 때문에 일본 기업이 중국에선 미국 기업으로부터, 미국에선 중국 기업으로부터 시장 점유율을 뺏어올 가능성이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