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페이(Carl Fey) 웨스턴대 아이비 경영대학원 국제경영학 박사, 스톡홀름 경제대 교수, 노팅엄 닝보 중국대학원 원장
칼 페이(Carl Fey) 웨스턴대 아이비 경영대학원 국제경영학 박사, 스톡홀름 경제대 교수, 노팅엄 닝보 중국대학원 원장

‘미국에서 태어나 캐나다에서 공부하고 유럽 명문 대학에서 가르치는 중국 전문가.’

칼 페이 핀란드 알토대 경영대학원 교수의 ‘한 줄 이력’이다. 미국 뉴욕주 출신인 그는 캐나다 최고 명문 경영대학원(MBA)으로 꼽히는 웨스턴대(구 웨스턴 온타리오대) 아이비 경영대학원에서 박사학위(국제경영)를 받고 스웨덴 스톡홀름 경제대 교수를 역임했다.

이후 2011년부터 4년 동안 영국 노팅엄대와 중국 교육기업 완리(萬里)가 함께 운영하는 노팅엄 닝보 중국대학원(NUBS 차이나) 원장을 지냈다. 중국 저장성 닝보(寧波)에 캠퍼스를 둔 NUBS 차이나는 25개국 출신 90여 명의 교수진과 2500명의 학생이 몸담고 있어 중국 연구의 메카로 불린다.

페이 교수는 “미국과 중국이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했는가”라는 질문에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했지만 최소한의 협상 과정은 거칠 것으로 예상했다”며 당혹스러워했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무역전쟁을 불사한 것은 보호무역과 고립주의로 이행하는 것에 대한 확고한 의지 표현인 만큼 적어도 앞으로 몇 달 동안은 해결을 위한 두 나라 간 협상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과의 무역전쟁으로 트럼프가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을까.
“트럼프 지지자 중에는 무역전쟁을 통해 중국으로 빠져나간 일자리가 미국으로 돌아올 것으로 기대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들은 어떻게 해서든 중국 제품의 가격을 올려놓으면 미국 제품의 경쟁력이 자동으로 향상되리라 믿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가 고율 관세를 매긴 상당량의 중국산 제품을 미국 소비자들이 구입하기 때문에 미국 경제에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미국 제조 업체가 사용하는 중국산 부품이나 원자재에 관세가 붙으면 해당 기업의 가격 경쟁력에 악재가 될 수밖에 없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