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중슈(趙忠秀) 베이징대 경제학, 중앙 당교 경제학 석사, 대외경제무역대 경제학 박사, 국제저탄소경제연구소 소장, 중국세계경제학회 부회장, 상무부 경제무역정책자문위원, 중국무역촉진회 전문위원
자오중슈(趙忠秀) 베이징대 경제학, 중앙 당교 경제학 석사, 대외경제무역대 경제학 박사, 국제저탄소경제연구소 소장, 중국세계경제학회 부회장, 상무부 경제무역정책자문위원, 중국무역촉진회 전문위원

“미·중 무역전쟁이 중국 경제의 취약점을 드러내게 했다. 나쁜 일을 좋은 일로 만들 수 있다.”

미국 정부가 연간 2000억달러에 달하는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관세를 물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흘러나온 11일(현지시각) 베이징의 대외경제무역대에서 만난 자오중슈(趙忠秀) 부총장은 미국이 전후 스스로 주도해서 만든 다자 질서를 깨고 있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면서도 이로 인해 올해로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이한 중국 발전모델의 전환이 빨라지는 좋은 점도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무역과 산업경제 전문가인 자오 부총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폭탄을 ‘정치적인 쇼’로 규정하고, 11월 미국의 중간선거 이후에는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국가 지도자가 미쳐서는 안 된다”며 격한 발언도 숨기지 않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