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로런스(Robert Lawrence) 예일대 경제학 박사, 예일대 교수,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
로버트 로런스(Robert Lawrence) 예일대 경제학 박사, 예일대 교수,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

“한국은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 등 (미국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북한 관련 굵직한 이슈 덕분에 트럼프와의 관계를 비교적 잘 풀어갈 수 있었다. 앞으로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포괄하는 자유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가입해서 원칙에 입각한 교역에 대한 변함 없는 신뢰를 보여주길 기대한다.”

로버트 로런스 하버드 케네디스쿨 국제무역학 교수는 미·중 무역전쟁이 한국에 미치는 여파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으리라고 내다봤다. 트럼프가 공을 들인 미·북 정상회담의 주요 당사국으로 미국과 공조가 긴밀해졌고, 일찌감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을 타결해 불확실성을 줄였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로런스 교수는 빌 클린턴 대통령 임기 중인 1998~2000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의 일원으로 활동한 자유주의 경제학자다. 하버드 케네디스쿨의 국제무역 최고위 실무과정 디렉터이자 워싱턴 D.C.의 싱크탱크인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을 겸하고 있다.

그는 2009년 6월 미국 자동차 업체 GM이 파산신청을 하자 “미국의 과도한 보호관세가 자동차 업체 몰락의 주요 원인 중 하나”라며 자동차 산업 보호를 위한 오바마 행정부의 지나친 시장 개입을 비판하기도 했다. 로런스 교수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