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로치(Stephen Roach) 뉴욕대학교(NYU) 경제학 박사,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연구원, 모건스탠리 아시아지역 회장
스티븐 로치(Stephen Roach) 뉴욕대학교(NYU) 경제학 박사,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연구원, 모건스탠리 아시아지역 회장

“경제 상황에 대한 트럼프의 잘못된 판단이 무역전쟁을 일으켰다.”

스티븐 로치 미국 예일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한때 ‘미스터 경착륙’이란 별명으로 불릴 만큼 월가의 대표적 비관론자로 이름을 떨쳤다. 모건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와 아시아 회장을 역임한 그는 미국의 과잉 소비와 부동산 과열의 위험을 경고하고 2008년 금융위기를 예견하면서 명성을 떨쳤다. ‘더블 딥(double-dip·이중 침체)’이란 용어를 처음 사용한 것도 그다. 예일대에서는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국가의 경제 성장이 세계 경제에 미친 영향에 관한 강의로 인기가 높다.

비관론자인 그도 미국 경제의 현 상황과 성장 잠재력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미국이 무려 102개국과 교역에서 적자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을 단일 ‘공적(公敵)’으로 지목해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번지수가 틀렸다”고 질타했다.

무역전쟁의 본질적인 요소가 경제가 아닌 외교와 정치라는 건 로치 교수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잘못된 경제적 판단을 전제로 깔고 있는 만큼 시간이 지날수록 미국 경제에 큰 충격이 전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그가 우려하는 이유다. 로치 교수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