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르 프라사드(Eswar Prasad) 인도 마드라스대 경제학, 미국 시카고대 경제학 박사, IMF 중국 담당 총책임자
에스와르 프라사드(Eswar Prasad) 인도 마드라스대 경제학, 미국 시카고대 경제학 박사, IMF 중국 담당 총책임자

“세계 1·2위 경제 대국 간의 무역전쟁이 단기간에 끝을 보거나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기는 어려울 것이다. 두 나라 모두 교역에 대해서 만큼은 서로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고수해 얻을 수 있는 정치적 이득이 단기적인 경제적 손실과 비교할 수 없이 크다고 믿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 출신인 에스와르 프라사드 미국 코넬대 교수(무역정책) 겸 브루킹스연구소 선임 연구위원은 세계적인 국제통상 전문가이자 중국 전문가로 명성이 높다.

국제통화기금(IMF) 금융연구부문 수석과 중국 담당 책임자를 지냈으며 미 상원 금융위원회와 금융서비스위원회 자문위원, 인도 정부 금융개혁위원회 자문위원 등을 지냈다.

연구 분야는 통화경제학·노동경제학·경기순환과 거시경제학 등 광범위하다. 특히 중국과 인도를 포함한 신흥국의 통상정책과 통화정책에 관한 활발한 저술과 기고 활동으로 널리 인정받고 있다. 2008년에는 라구람 라잔 전 인도 중앙은행 총재(당시 IMF 수석이코노미스트)와 공동으로 신흥국 통화정책과 경제 성장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2015년 출간된 ‘달러 트랩(The Dollar Trap: How the U.S. Dollar Tigh-

tened Its Grip on Global Finance)’의 저자로도 널리 알려졌다. ‘달러 트랩’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중국의 급부상에도 미 달러화 위상에 변화가 없는 이유를 분석해 주목받았다.

프라사드 교수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