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우치 다카히데 와세다대 경제학과, 노무라증권 금융경제연구소 경제조사부장,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
기우치 다카히데 와세다대 경제학과, 노무라증권 금융경제연구소 경제조사부장,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몇 달째 정치 스캔들로 곤경에 처해 있다. 가케(加計)학원과 모리토모(森友)학원의 특혜 의혹에 아베 총리가 관련돼 있다는 사학 스캔들로 국민들의 불신이 커졌다. 지난 3~4월엔 지지율이 30% 초반까지 떨어졌지만, 현재는 50% 안팎으로 회복됐다. 지지율이 다시  낮아지면 오는 9월 실시될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낙마할 수 있다. 이 경우 자민당 정권은 유지되겠지만 총리가 바뀌어 경제 정책도 변화할 가능성이 있다.

기우치 다카히데(木内登英) 노무라종합연구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정권이 바뀌면 중장기적으로 일본 경제의 안정적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7년부터 노무라증권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일하다가 2012년부터 5년간 일본은행 정책위원회 심의위원을 지냈고, 이후 노무라종합연구소로 돌아왔다. 일본은행 정책위원회는 일본은행 총재와 부총재 2명, 심의위원 6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되며 금융 정책을 결정한다. 정책위원회 심의위원은 한국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에 해당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