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세이도는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의 반사이익에 따라 중국 관광객들을 주요 고객으로 끌어들이면서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시세이도는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의 반사이익에 따라 중국 관광객들을 주요 고객으로 끌어들이면서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6월 초 글로벌 컨설팅 기업 딜로이트가 발간한 ‘2018년 100대 명품 기업’ 보고서를 보면, 세계 100대 명품 기업 중 일본 화장품 업체인 시세이도와 오르비스가 각각 17위, 41위에 올랐다.

특히 시세이도의 경우 수차례 인수·합병(M&A)을 통해 끌레드뽀 보떼, 나스, 로라메르시에 등 다양한 고가 명품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브랜드별 매출도 좋아 상위권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한국 기업 중에는 MCM으로 유명한 성주 D&D(65위) 정도가 명단에 들어갔을 뿐 화장품 브랜드는 포함되지 않았다.

‘제이 뷰티(J-beauty·일본산 화장품)’가 부상하고 있다. 지난해 시작된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을 기점으로 ‘케이 뷰티(K-beauty·한국산 화장품)’ 열풍이 사그라든 사이 반사이익을 보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일본을 찾은 중국 관광객 수는 736만명으로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 수(312만명)를 배 이상 웃돌았다. 일본 내수 시장이 회복되고 있는 데다 중국 관광객들이 일본의 고가 화장품을 쓸어 담으면서 고가 화장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딜로이트는 “일본 안팎의 경기 불황으로 명품 시장이 장기간 부진했으나 최근 다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젊은 세대의 구매력이 향상되고 있고 일본으로 유입되는 관광객 수도 늘어나고 있어 성장세는 향후 몇 년간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