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4_16.jpg
서울 무교동의 스타벅스 매장 앞에 사람들이 길게 줄 서 있다. 사진 조선일보 DB

지난해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이하 스타벅스코리아)의 매출액은 1조2634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1144억원을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스타벅스코리아의 뒤를 추격하는 업체들의 지난해 실적은 어땠을까. 이디야커피의 매출액이 1841억원이었고, 커피빈 1576억원, 할리스커피 1400억원을 기록했다. 실적을 공개하지 않은 투썸플레이스나 엔젤리너스도 이디야커피, 커피빈과 비슷한 수준으로 추정된다. 이들 다섯 개 커피전문점의 매출액을 모두 합쳐도 스타벅스코리아 한 곳을 따라가지 못한다는 이야기다.

스타벅스가 국내 커피 시장을 평정한 비결은 뭘까. 전문가들은 두 가지 요인을 든다.


성장비결 1│체계적인 매장 확장

광화문 광장과 서울시청 광장 부근은 스타벅스코리아의 본거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타벅스 한국 본사가 있는 소공동점과 한국에서 매출 상위 5위에 드는 광화문R점이 모두 이곳에 있다. 광화문역, 시청역, 을지로입구역, 종각역 부근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만 스무 곳이 넘는다. 중구와 종로구에 있는 스타벅스를 합치면 81곳에 달한다. 건물 하나 걸러 스타벅스 매장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많은 매장이 오밀조밀 모여 있는데도 장사가 잘되는 건 스타벅스가 치밀한 계획을 세우고 매장을 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회장은 스타벅스가 새 매장을 열 때마다 인구통계학적인 데이터를 활용해 최적의 매장 입지를 찾는다고 밝힌 바 있다. 스타벅스를 많이 이용하는 핵심 고객이 어디에 많은지를 분석해서 해당 지역에 집중적으로 매장을 낸다는 설명이었다. 4년제 대학 졸업자가 많은 지역, 상장 기업 본사와 은행 지점이 많은 지역 등이 미국 스타벅스의 핵심 지역이다.

이런 전략은 한국에서도 똑같이 적용되고 있다. 스타벅스코리아에서 7년간 인사팀장을 지낸 주홍식 에이치알 튜브 대표는 ‘국토개발계획 지도’를 스타벅스코리아의 성공 비결로 꼽았다. 전국 지하철역과 신설 예정인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영화관, 스포츠 시설, 공원, 공항 등 스타벅스 매장이 들어설 수 있는 모든 후보지를 전국 지도에 표시해놓고 매장 확장 계획을 세운다는 것이다. 그다음에는 지도에 표시된 후보지를 매장 개발 담당자가 현장 조사하는 방식으로 입점 후보지를 추린다. 이런 식으로 브랜드 인지도와 매장 수익성, 장기 임차 가능성 등을 체계적으로 고려하기 때문에 실패하는 매장을 찾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