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_26.jpg
존 레저 T모바일 CEO는 미국에서 손꼽히는 괴짜 경영자 중 한 명이다. 사진 블룸버그

세계적인 비즈니스 리더들은 사생활 노출을 극도로 꺼리는 경우가 많다.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중 SNS 활동을 전혀 하지 않는 비율이 60%를 넘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인스타그램은 사진과 이미지에 특화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비하면 사생활 노출 우려가 클 수밖에 없다. 트위터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팀 쿡 애플 CEO 등의 소통 공간이 된 것과 비교하면, 인스타그램은 가입한 세계적인 비즈니스 리더들의 수와 활용 빈도의 무게감이 많이 떨어진다.

트위터에 4600만 명의 팔로어를 보유한 게이츠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160만 명 정도다. 지난해 12월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한 후 5월 31일까지 올린 게시물도 50여 개에 불과하다. 트위터 팔로어가 2200만 명에 육박하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도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45만여 명이다.

세계적인 경영자 중 인스타그램 활동이 활발한 인물로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를 꼽을 수 있다. 인스타그램이 페이스북 자회사라는 것을 생각하면 이해가 간다. 저커버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약 450만 명이다. 게시물을 자주 올리지는 않지만, 가족과 단란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나 어린 시절 사진, 페이스북 관련 활동 등을 스스럼없이 공유한다. 가장 최근에는 프랑스 파리 방문 중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주제로 환담하는 사진을 올렸다.

저커버그나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창업자처럼 인스타그램과 특수관계에 있는 경우를 제외하면 경영자의 인스타그램 활용 양상은 그가 속한 산업 분야의 특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예를 들어 제품 이미지 노출이 중요한 패션이나 식음료 관련 기업, 가입자 확보와 유지에 사업의 성패가 달린 이동통신 기업 CEO들 중에는 인스타그램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 3위 이동통신사 T모바일의 CEO 존 레저와 카타르에 본사를 둔 럭셔리 핸드백 업체 펄산(Fursan)의 창업자 이브라힘 알-하이도스가 대표적인 경우다.

레저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약 4만9000명으로 570만 명을 바라보는 그의 트위터 팔로어 수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도 그가 비즈니스 세계에서 인스타그램 활용의 모범사례로 꼽히는 중요한 이유는 소통의 ‘진정성(authenticity)’과 ‘일관성(consistency)’에서 찾을 수 있다.

미국에서 손꼽히는 괴짜 CEO 중 한 명인 레저는 매일같이 인스타그램에 그날의 일상을 공유한다. 산책 중에 만났다는 분홍색 T모바일 스카프를 목에 두른 견공의 사진을 올리기도 하고 회사 행사 중 동료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한다. 레저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중 특히 자주 등장하는 레퍼토리는 요리하는 모습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