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_25.jpg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 위치한 망원동내커피 정준 대표. 사진 C영상미디어 이신영

망원동은 서울에서 요즘 가장 ‘핫하다’라는 표현을 쓸 수 있는 동네다. 일명 ‘망리단길’엔 소셜미디어에서 유명한 맛집이 많아 길게 늘어선 대기줄을 쉽게 볼 수 있다. 이곳에 ‘망원동내커피’가 있다.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한 정준(35) 망원동내커피 대표는 2년 전까지 디자인 스튜디오를 운영했다. 부인도 역시 디자인을 전공했다. 그래서 그런지, 인터뷰를 위해 5월 25일 오후 찾은 망원동내커피 서교동점은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able·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찍어 올릴 만한)’ 아이템이 많았다. 그중에서도 노트와 원고지를 형상화한 종이컵이 바로 눈에 들어왔다.

정 대표는 “누가 보더라도 의미를 생각하게 되는 디자인이다. 이 종이컵을 만들 때, 손님이 컵에 글을 쓰고 그림도 그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컵에 노래 가사를 적는 손님이 많다”고 했다.

망원동내커피는 문을 연 지 2년밖에 되지 않지만 경로당에 있을 법한 목재 현판을 걸어 유명해졌다. 특히 패션 감각이 유달리 뛰어난 ‘직원 2호’ 서혜수씨가 매일 다른 옷을 입고 현판 옆에 서서 ‘출근샷’을 찍어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화제가 됐다.


문 연 지 2년밖에 되지 않은 커피숍에 어울리지 않는 목재 현판이다. 만든 이유는.
“인테리어를 완성하고 나니 뭔가 부족하다 싶었다. 모던한 디자인에서 끝나면 매력을 어필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생각했다.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이야깃거리를 만들려면 믹스매치(mix-match)할 아이템이 필요했다. 찾아낸 것이 교회나 경로당에 있을 법한 목재 간판이었다. 할아버지들이 작업하는 목공소에 의뢰했다.”

253_25_1.jpg
망원동내커피 전 직원 서혜수씨가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출근샷’. 망원동내커피가 유명해지는 계기가 됐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가게 이름은 어떤 의미인가.
“망원동 안에 있는 커피가게, 나의 커피가게, 동네 커피가게라는 의미를 모두 담았다.”

최근 개업한 많은 매장이 인스타그램을 의식해 ‘포토 스폿’을 갖춘다. 그런 의도였나.
“커피라는 ‘컬처 비즈니스’를 만들어나가려면 문화적 요소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36㎡(11평) 규모의 작은 가게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그 대신 ‘망원동에 왔으면 이런 사진을 남겨야 돼’라고 할 만한 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가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 콘셉트가 ‘출근샷’으로까지 발전했다. 자세히 설명해달라.
“망원동내커피의 세 가지 기둥은 커피·디자인·패션이다. 부족한 패션 부문을 채우려고 서씨를 영입했다. 본인만의 독특한 패션 아이덴티티가 있다. 사실 커피숍을 열고 두달쯤 지났을 때 온 손님이다. 같이 일해보자고 제안해서 1년 넘게 일했고, 지금은 다른 커피숍에서 바리스타로 일한다.

서씨가 ‘데일리룩을 찍자’는 이야기를 해서 그렇게 진행했다. 적절하게 여러 요소가 맞아떨어져 폭발적인 반응이 있었다. 덕분에 방문하는 손님 대부분이 현판 옆에서 사진을 찍는 문화가 생긴 듯하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