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_28_1.jpg
전하진 연세대 경영전문대학원, 서울벤처대학원대학 박사(스마트시티 연구), 한글과컴퓨터 대표, 국회 미래인재육성포럼 대표

‘인터넷 전도사에서 블록체인 전도사로.’

19대 국회의원(새누리당‧분당을)을 지낸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회장 진대제) 자율규제위원장 이야기다. 전 위원장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가 한창 진행 중이던 1998년 한글과컴퓨터(한컴) 대표이사(CEO)에 취임했다. 경영위기에 허우적거리던 한컴을 3년간 이끌며 위기 극복의 선봉에 섰던 그가 블록체인 알리기에 총대를 메고 나선 이유는 뭘까.

전 위원장은 최첨단 자족도시를 설계하는 부동산 기업 시티플랜(Siti Plan) 대표를 겸하고 있다. 얼마 전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주거환경에 관한 연구’로 서울벤처대학원대학에서 박사학위도 받았다. 블록체인에 관심을 두게 된 것도 그가 생각하는 스마트시티의 핵심 가치인 ‘지속가능한 공동체’ 형성에 블록체인 생태계 확립이 도움이 될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었다. 지난 1월 발족한 사단법인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암호화폐 거래소 23개사와 블록체인 관련 기업 등 69개 회원사를 두고 있다. 전 위원장은 진대제 초대 회장의 권유로 협회 창립멤버로 합류했다. 스마트시티 관련 설명회 참석을 위한 베트남 출장을 하루 앞둔 5월 22일 전 위원장을 서울 을지로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했다.


암호화폐 투기 광풍이 블록체인 기술을 가려버린 느낌이다.
“어려운 시기에 한컴 사장을 맡았던 20년 전, 회사를 살리기 위해 ‘인터넷 시대’가 온다고 떠들고 다녔다. 곳곳에서 닷컴기업 설명회가 열렸고 투자가 몰리기 시작했다. 취임 당시 주당 500원에 받은 스톡옵션이 2000년 1월에는 주당 5만8000원으로 올랐다. 이후 거품이 꺼지면서 많은 기업이 사기 집단으로 몰렸다. 감옥에 가는 경영인들도 생겼다. 그렇다고 인터넷이 사기로 끝났느냐 하면 그건 아니다. 몇십조원짜리 기업들도 생겨나지 않았나. 블록체인도 마찬가지다. 인터넷 열풍을 넘어서는 암호화폐 열풍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기대치가 그만큼 높다는 뜻으로 봐야 한다. 10년쯤 지나면 블록체인 기술이 인터넷만큼 대중화될 것이다.”

인터넷은 즉각적으로 편리성을 느낄 수 있었지만 블록체인은 다른 것 같다..
“인터넷이 ‘정보’가 빛의 속도로 이동하는 세상을 만들었다면 블록체인은 ‘돈’이 빛의 속도로 이동하는 세상을 만들어내고 있다. 비트코인은 블록체인이란 분산 원장을 통해 이중지불 위험을 제거하면서 누구나 암호화폐를 발행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라이트형제가 비행기를 만든 사건에 비교할 수 있을 것 같다. 대단한 업적이지만 초기 비행기와 마찬가지로 편리성과 기능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았기에 이후 여러 종류의 코인들이 생겨났다고 보면 된다.”

그렇다 해도 너무 많은 코인이 난립하고 있다. 가치가 시시각각 큰 폭으로 변하는 것도 문제다.
“블록체인 경제에 초점을 맞춰보면 그런 혼란이 정리될 것이다. 비트코인의 발행량은 2100만개로 정해져 있기 때문에 블록체인 경제에서 기축통화 역할을 한다. 이더리움을 비롯해 이후 생겨난 코인들은 비트코인을 기준으로 가치가 매겨지기 때문에 블록체인 경제 내에서는 큰 문제가 없다. 달.....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