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_22.jpg
페덱스는 업무 비용 절감과 소비자 신뢰 강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국가 간 물류 거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입니다. 블록체인은 정보를 모두에게 공개하면서 신뢰를 확보했습니다.”

세계 최대 물류업체 페덱스(FedEx)의 프레드 스미스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5월 뉴욕에서 열린 ‘콘센서스 2018’에서 블록체인의 가능성을 강조하면서 한 말이다.

올해 2월 페덱스는 ‘블록체인 물류 연합(BiTA)’에 가입했다. BiTA는 UPS, SAP, 징둥물류 등 200여개의 글로벌 물류업체들이 블록체인을 적용한 물류 시스템의 표준을 만들기 위해 설립한 단체다. 페덱스는 자체적으로도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 중이다. 최근에는 블록체인에 저장할 물류 데이터를 선별하기 위한 테스트도 진행했다. 로버트 카터 페덱스 최고정보책임자(CIO)는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비용은 줄이고 업무 처리 속도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물류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상품의 이동 경로를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물류나 무역 거래는 늘 배달 시간의 지연이 발생한다. 악천후 때문에 선박이나 항공기가 제때 뜨지 못할 수도 있고, 중간에 사고가 생길 수도 있다. 물류업계는 이 같은 지연에 따르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많은 비용을 쓰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배송 과정을 거래당사자 모두가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별도의 중간 보증인이 필요 없어지고 비효율도 줄일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원산지, 발송지, 항구, 운송방식, 검역, 통관 등에 관한 정보를 손쉽게 알 수 있기 때문에 물류 시스템에 대한 신뢰가 커지게 된다.


국내 기업도 물류에 블록체인 접목

중국의 알리바바나 미국의 월마트 같은 정보기술(IT) 업체들이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매진하는 것도 소비자 신뢰를 높일 수 있다는 장점 덕분이다. 알리바바는 소비자가 주문한 제품의 배송 과정을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블록체인 기술을 물류업체인 차이냐오와 함께 개발 중이다. 월마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마트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의 유통경로와 도축시기, 보관 환경 등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삼성SDS, SK C&C 같은 IT 기업이 블록체인 기술을 물류에 접목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삼성SDS의 블록체인 플랫폼은 실시간으로 대량의 물류 처리를 가능하게 해주면서도 제품의 품질을 확인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삼진어묵이 삼성SDS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제품의 품질을 관리하고 있다. 상하기 쉬운 어묵의 특성상 소비자들의 신뢰가 중요한데, 삼진어묵은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서 소비자가 QR코드를 스캔하면 원산지, 유통과정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SK C&C에서는 작년 5월부터 물류 블록체인 파일럿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선박에서 화물을 운송할 때의 절차를 간소화해서 비용을 20% 수준으로 감소하는 것이 목표다.

권용진 엔트로피 트레이딩그룹 대표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