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_18.jpg
미국의 블록체인 스타트업 콘센시스의 뉴욕 본사. 세계 각국의 화폐가 벽에 붙어 있다. 사진 블룸버그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감독에) 활용했으면 삼성증권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지난 4월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8 미래금융포럼’에 참석한 하재우 한국R3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 분야의 보안 성능을 강화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3는 세계 최대 규모의 금융 분야 블록체인 컨소시엄이다.

삼성증권 사태는 우리사주에 주당 1000원의 현금배당을 해야 하는데, 실수로 1000주를 배당하면서 실제 발행되지도 않은 주식 28억주가 삼성증권 직원들의 계좌에 입고된 사건을 말한다. 이 사건으로 삼성증권과 한국 증권시스템의 신뢰도가 떨어졌다. 그렇다면 블록체인 기술은 이번 사태를 어떻게 막을 수 있었다는 걸까.

하 대표는 금융당국과 증권사가 실시간으로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공유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한다. 지금의 증권시스템은 증권사가 알아서 거래를 처리하고 사후에 금융당국의 확인을 받는 식이다. 이런 시스템에서는 문제가 발생해도 사후에 확인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면 고객과 증권사, 증권거래소, 예탁결제기관 등 거래에 참여하는 모두가 같은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증권사가 정보를 숨기거나 조작하는 게 불가능해지고, 실수를 하더라도 금융당국이 바로잡을 수 있다. 하 대표는 “금융당국에 있어 블록체인은 축복”이라고 말했다.

금융산업은 블록체인 혁명이라는 도미노의 첫 번째 블록으로 여겨진다.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인 높은 보안성과 비용 절감이 극대화될 수 있는 분야가 금융이기 때문이다.

금융서비스는 산업 특성상 중개자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 금융업체 간 거래에서는 중앙은행이 중개자 역할을 하고, 개인이 카드를 이용해 물건을 구입할 때는 결제대행사가 필요하다. 거래 내역을 기록하고 검증한 뒤 보관하는 중개자가 있어야 금융 거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막대한 비용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블록체인은 거래 정보를 특정 기관의 중앙 서버가 아닌 거래 참가자가 나눠서 보관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이런 비용 부담을 줄여준다. 스페인의 산탄데르 은행은 블록체인을 세계 금융업계가 도입하면 연간 150억~200억달러 규모의 정보기술(IT) 인프라 투자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세계 금융기관 간 데이터 전송업체인 스위프트(SWIFT)는 금융 사고를 예방하는 효과까지 감안하면 글로벌 금융업계가 블록체인 도입으로 절감할 수 있는 비용이 400억달러(약 43조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기도 했다.

높은 보안성도 금융업계가 블록체인에 주목하는 이유다. 한곳에 모든 정보가 집중돼 있는 금융 시스템에서는 해킹이나 바이러스 감염만으로 모든 거래가 정지될 수 있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시스템 전체가 해킹당할 가능성이 없고, 일부 정보가 해킹되거나 조작되더라도 다른 이용자의 기록과 대조해 문제를 수정할 수 있다. 미국의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콘센시스의 도니 벤저민 수석자문관은 “세계에서 수십억달러 규모의 암호화폐가 거래되고 있지만 암호화폐 시스템 자체가 해킹당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완벽한 보안이 블록체인의 최대 장점”이라고 말했다.


실시간 보험금 지급도 가능해

보험이나 해외송금 같은 분야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보험사들은 블록체인을 활용해서 보험금을 자동으로 지급하는 시스템을 만들고.....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