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화문 인근 직장에 다니는 시민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교보문고 광화문점을 찾아 책을 읽고 있다. <사진 : 조선일보 DB>

부유층과 저소득층은 공부에 대한 태도부터 차이가 난다. 일본의 조사에서 ‘업무 이외의 시간에 공부를 하는가’라는 질문에 부유층은 69.2%가 ‘그렇다’라고 대답한 반면, 저소득층은 41.2%만 ‘그렇다’라고 답했다. 전문가들은 공부하는 습관의 차이에 따라 부자가 되기도 하고 저소득층이 되기도 한다고 말한다.

일본 경제 잡지 ‘프레지던트’는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부유층과 저소득층의 학습법을 비교했다. ‘부유층’의 기준은 ‘연 수입 2000만엔(약 2억원) 이상’, ‘저소득층’의 기준은 ‘연 수입 500만엔(약 5000만원) 이하’로 제시했다.


정치·경제·역사에 관심 갖고 공부

‘프레지던트’에 따르면 부유층은 신문·잡지·서적 등 인쇄매체에서 정보를 얻는 경우가 저소득층보다 더 많았다. 반면 저소득층은 TV, 인터넷, 소셜미디어 등에서 정보를 얻는다고 답했다. 부유층은 친구와 지인도 정보 습득 창구로 이용했다. 또 부유층은 절반 가까이(46.2%)가 책을 한 달에 3권 이상 읽었다. 저소득층은 22.2%만 3권 이상의 책을 읽었다.

경영 컨설턴트이면서 일본 최대 규모의 독서 모임를 이끌고 있는 간다 마사노리(神田昌典)는 “비용 대비 효율이 가장 높은 정보 수집 방법은 잡지나 서적을 읽는 것”이라면서 “인쇄 매체와 비교해 인터넷이나 TV는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토론 모임이나 공부 모임에 간다고 응답한 비율도 부유층이 저소득층보다 높았다. 잠깐 비는 시간도 버리지 않고 활용하는 사람도 부유층이 더 많았다. 간다 컨설턴트는 “학습 습관을 갖고 있는지 여부, 얼마나 많은 책을 읽고 공부하는지가 연봉의 차이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부유층은 저소득층에 비해 정치·경제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업무 시간 외에 공부를 하고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무엇을 공부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경제라고 답한 부유층은 37.3%, 저소득층은 17.0%였다. 정치·역사·금융·회계 등도 부유층이 저소득층보다 더 많은 관심을 갖고 학습하는 대상이었다. 반면 저소득층은 ‘자격 시험’ ‘부업’ ‘일단 책을 읽는다’는 응답 비율이 부유층보다 더 많았다.

물론 저연봉자들이 고연봉자에 비해 정치·경제 대신 자격 시험 공부를 하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다. 간다 컨설턴트는 “40대, 50대에 연봉 2000만엔 이상인 사람은 젊은 시절에 자격 시험을 통과한 사람일 가능성이 크다. 이들은 사회적인 영향력이 있기 때문에 현재에 도움이 되는 정치나 경제·역사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공부한다고 생각된다. 반대로 연봉이 적은 젊은 세대는 지금 정치·경제에 대해 공부하는 것은 연봉 상승에 직접적으로 연결되지는 않는다”라고 했다.

학습하는 시간대는 연봉이 높은 사람의 경우 낮 시간에 공부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반면 저소득층은 자기 전 시간대나 통근시간에 공부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부유층보다 높았다. 부유층의 절반 가까이는 평일에 한 시간 이상을 공부에 투자했다. 반면 저소득층 가운데 평일에 시간을 내서 한 시간 이상 공부하는 사람은 29.9%에 그쳤다.


부유층, 논픽션·자기계발서 주로 읽어

토머스 콜리는 회계사이자 재무설계사(CFP)로, 부를 축적하는 방법과 습관에 대한 저술을 여러 편 출간했다. 그는 베스트셀러인 ‘부유층의 습관(Rich Habits)’에서 부유층과 저소득층이 보이는 대조적인 행동 방식을 분석했다. 그는 연 수입이 16만달러(약 1억8000만원) 이상이거나 유동 자산이 320만달러(약 36억원) 이상인 사람을 ‘부유층’, 연 수입이 3만5000달러(약 4000만원) 이하이거나 유동 자산이 5000달러(약 565만원) 이하인 사람을 ‘저소득층’으로 분류했다.

콜리가 5년간 부유층과 저소득층의 생활 습관을 분석한 결과, ‘독서를 사랑한다’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한 부유층은 86%, 저소득층은 26%였다. 부유층의 독서 습관에서 두드러지는 점은 흥미를 위해 책을 읽지 않는다는 것이다. 대신 이들은 논픽션, 특히 자기계발서를 선호한다. 콜리는 “부유층은 어떻게 스스로를 향상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열렬히 원하는 독자”라고 했다. 부유층의 88%는 자기계발서를 하루에 30분 이상 읽었다. 이런 습관을 가진 저소득층은 2%에 불과했다. 대신 부유층의 3분의 2는 하루에 TV를 보는 시간이 1시간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TV를 멀리했다.

부유층은 어떤 일을 해야 할지 스스로 관리하고 있다. ‘매일 해야 할 일 목록(to-do list)을 만든다’고 응답한 부유층은 81%였지만, 저소득층은 9%에 그쳤다. 간다 컨설턴트는 ‘해야 할 일 목록’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 “매일 해야 하는 일을 10개쯤 생각하고 있다면, 일단 전부 종이에 적는다. 그리고 반드시 할 필요가 없는 항목은 X표를 쳐서 그날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을 3개 정도로 줄인다. 우선 순위를 매겨서 필요한 일을 실행하면 된다”라고 조언했다.

자기 관리에 대해서도 부유층이 더 철저했다. 직장에서 요구한 것보다 더 많은 일을 하는 부유층은 81%, 저소득층은 17%였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