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의 한 거리 음식 상인 앞에 놓인 QR코드.
2019년 5월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의 한 거리 음식 상인 앞에 놓인 QR코드.

중국에서는 거지도 QR코드를 내밀며 구걸한다는 건 이미 잘 알려진 얘기다. 중국이 핀테크(fintech·금융과 기술의 합성어)의 일종인 모바일 결제 분야의 세계적인 강국임을 상징하는 사례다. 이런 중국에서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자의 앤트파이낸셜그룹(이하 앤트그룹)은 독보적인 성공 사례로 꼽힌다. 그러나 앤트그룹은 본격적으로 대출 분야까지 진출하면서 중국 당국의 집중적인 규제 칼날을 받게 됐다.

지난해 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앤트그룹의 홍콩 증시 상장 불발과 중국 당국의 마윈에 대한 집중 견제 원인에는 앤트그룹 소액대출의 급격한 증가가 있다고 분석했다. 소비자들은 앤트그룹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지난해 6월 말 기준 2300억달러(약 254조원)를 빌렸다. 이 중 앤트그룹의 자체 자금은 2%에 불과했고 증권화를 통해 조달한 금액도 10%에 그쳤다. WSJ는 “중국 당국은 앤트그룹이 중국 금융 시스템의 아킬레스건을 노출했다고 보고 있다”라며 “이는 위험 관리 능력이 빈약한 금융기관들이 대출을 위해 앤트그룹에 점점 더 의존하고 있지만, 채무불이행이 벌어졌을 때는 모든 책임을 홀로 져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마윈에 대한 중국 당국의 ‘철퇴’로 중국 핀테크 업체들도 전전긍긍하고 있다. 특히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앤트그룹 핀테크 모델 따라하기에 나섰던 중국 인터넷 기업 텐센트와 징둥의 금융 비즈니스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 관심을 모은다. 이미 핀테크의 일종인 P2P(개인 간) 대출의 경우 중국에서 ‘짝퉁 핀테크’ 오명을 받으며 규제 강화 속에서 위축된 상태다. 닛케이아시안리뷰 보도에 따르면, 징둥은 앞서 자사의 핀테크 부문을 자회사인 JD디짓으로 분리해 중국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상장할 계획이었지만, 중국 당국이 JD디짓의 주요 성장 동력이었던 온라인 소액대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상장 계획 재검토에 들어갔다. 2014년 출시된 JD디짓의 온라인 소비자 대출 상품 JD바이탸오와 온라인 현금 대출 상품 JD진탸오는 올해 상반기 기준 JD디짓 총매출의 43%를 차지하는 주요 성장 동력으로 거듭났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온라인 소액대출 서비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JD디짓이 IPO(기업공개) 기준을 준수하는 데 문제가 생겼다. 규제 초안에 따르면 핀테크 자회사가 협력 금융기관과 공동 대출을 시행할 경우 본사와 자회사가 부담해야 할 자금이 최소 30%를 차지해야 한다. 그러나 지난해 6월 말 기준 JD디짓의 협력 금융기관과 공동 대출한 액수 중 JD디짓 및 자회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4%에 그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